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1242 0512019052252621242 02 0213003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아버지 때려 숨지자 5개월간 화장실에 방치한 20대

글자크기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자신의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하고 5개월간 방치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씨(26·무직)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1일 직접 경찰서에 전화해 "집 화장실에 아버지가 죽어있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자택 화장실에서 상당히 부패한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경찰의 추궁에 '아버지와 지난해 12월 술을 마시고 말다툼한 끝에 아버지 얼굴을 2~3회 때렸는데 피를 흘리던 아버지가 화장실로 들어갔다가 넘어져 의식을 잃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가 살고있는 집 소유자는 A씨의 작은아버지인 B씨로 확인됐다.

B씨는 형과 조카를 위해 자신의 명의로 전세를 얻었고 생활비와 관리비 등을 꾸준히 형에게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악취가 심하게 난다는 건물 관리인의 연락도 받았고 한동안 형과 연락이 안돼 직접 와보니 이런 사건이 벌어졌다"며 "조카에게 직접 경찰에 신고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ko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