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9686 0902019052252619686 04 0402002 6.0.14-RELEASE 90 아주경제 0

​中 언론 "희토류 보복 카드, 잘못 쓰면 '독' 될 수도"

글자크기

"희토류 산업의 기술 수준도 정확하게 파악해야...섣불리 사용해선 안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중국 내 희토류 주요 산지와 희토류 관련 업체를 방문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에서 희토류를 무기화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에서 "희토류 보복 카드를 잘 못 쓰면, 전략이 효과를 보지 못하고 오히려 독이 돼서 돌아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첨단 군사 장비 제조와 기술 개발에 쓰이는 필수적인 물질인 희토류를 미·중 무역전쟁 대응 카드로 활용하려면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면서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맞서 성급하게 '희토류 카드'를 사용하면 오히려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최근 미·중 무역협상의 중국 대표인 류허(劉鶴) 부총리를 직접 대동하고 중국 내 희토류의 주요 산지이자 가공 산업 중심지인 장시성 간저우(贛州)시를 시찰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중국이 희토류를 대미 협상에서 무기로 삼을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중국 희토류에 대한 미국의 의존도가 높아 중국이 희토류를 미·중 무역전쟁 무기로 가장 자주 거론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국은 전 세계 희토류 공급의 95%를 장악하고 있어 미국은 연간 1억5000만 달러어치의 희토류를 중국으로부터 전량 수입하고 있다.

환구시보는 중국 희토류 산업의 기술 수준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전세계 희토류 공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희토류 산업을 둘러싼 문제와 관련해 준비 태세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어 중국산 희토류 대미 수출금지가 미국에 당장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생각하는 만큼은 아닐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면서도 시 주석의 희토류 업체 시찰로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중국에 '지렛대'가 될 수 있는 필수 산업의 사기가 진작됐다며 미·중 무역전쟁에서 결국 승자는 중국이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중국산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희토류 산업을 재건하고 대체 수입국을 찾고 있는데, 아마 수년이 걸릴 것이라면서 중국이 무역전쟁에서 승기를 거머쥘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라는 주장이다.
아주경제

희토류 산업시설 시찰하는 시진핑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가운데)이 20일 장시성 간저우시를 방문, 희토류 산업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ymarshal@yna.co.kr/2019-05-21 11:44:12/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언론뿐만 아니라 외신에서도 희토류가 강력한 대미 압박 카드가 되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CNN은 21일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드물다(희·稀)’는 의미를 가진 이름과 달리 희토류는 상대적으로 풍부하다면서 단순히 희토류를 추출하고 정제하는 것이 어려울 뿐, 중국의 조치가 미국 내 희토류 유입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석유나 다른 원자재와 달리, 희토류는 지속적으로 공급돼야 할 필요성이 적다.

또 앞서 중국이 희토류를 압박용 카드로 활용한 적이 있는데, 당시 희토류의 위협은 컸지만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에는 그만큼 위력이 강하지 않다는 진단이다.

중국은 2010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영유권 대립 때 일본에 대한 보복 조치로 희토류 수출을 제한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외교 라인을 총동원해 항의·읍소했을 정도로 타격이 컸다. 하지만 대일 희토류 카드는 결국 중국에 부메랑이 돼서 돌아왔다. 일본은 중국의 행위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해 승소했고 이후 희토류 수입처를 말레이시아 등으로 돌렸다.

CNN은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전으로 돌입한 가운데, 중국이 희토류 카드로 도박을 하면 판돈을 모두 잃을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예지 기자 ruizhi@ajunews.com

최예지 ruizh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