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4183 0142019051952564183 03 0306001 6.0.21-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558255435000 1558256817000 popular

서울 아파트 거래 30대가 주도… 40대 '턱밑'

글자크기
4월까지 매매건수 26.1% 차지
40대는 26.7%… 근소한 차이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에서 30대가 40대 거래량을 턱밑까지 추격하며 큰 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주택자 대출 규제 등 정부의 규제가 이어지면서 무주택 실수요층이 많은 30대가 아파트 시장에서 거래를 주도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9일 한국감정원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연령대별 주택·아파트 매매거래량 통계에 따르면 올 1~4월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의 40대 비중은 26.7%(2078건), 30대는 26.1%(2034건)으로 그 차이가 근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 해당 통계가 처음 발표됐을 때만 해도 40대가 28.4%, 30대가 25.4%로 3%포인트 가량 차이가 있었지만 그 차이가 4개월만에 0.6%포인트로 대폭 줄어든 것이다. 특히 2월과 3월에는 30대의 주택 매입건수가 40대를 앞지르며 1분기(1~3월) 기준으로는 30대 매입비중이 26.7%로 40대 26.1%를 앞지르기도 했다. 4월에 다시 40대 매입 비중이 높아지긴 했지만 30대가 40대의 아파트 매매 건수를 앞지른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서울 전체 주택과 비교했을 경우 30대의 서울 아파트 강세는 유별나다. 올 들어 아파트를 제외한 단독, 다가구, 다세대, 연립 등을 포함한 서울 전체 주택의 매입 비중을 놓고 보면 40대가 22.0%, 50대가 21.9%이고 30대는 18.1%로 3위다.

이는 무주택 실수요층인 30대 들이 첫 주거지로 아파트를 선호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40대와 은퇴를 앞둔 50대 등은 임대사업의 목적이나 투자를 겸해 다가구, 연립 등 재개발 재건축 지역의 주택도 거래하지만 30대는 실수요자가 많다고 감정원 관계자는 분석했다.

감정원이 발표하는 주택 '매매거래' 통계는 증여로 인한 거래나 분양받은 새 아파트 입주에 따른 소유권 이전은 제외된다. 순수 매매 거래만 통계에 잡힌다. 서울 아파트 가격이 고가임을 고려하면 30대 매입자 일부는 부모의 자금 지원을 받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 아파트의 경우 지역별로 30대와 40대의 선호도가 차이를 보였다. 전통 부촌인 강남3구의 경우 40대가, 새롭게 뜨고 있는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지역은 30대가 높은 관심을 보였다. 실제 강남구 아파트의 경우 올해 40대 매입 비중이 43.5%(173건) 가장 높았다. 이어 50대 19.0%(76건), 30대 15.1(60건) 순이었다. 서초구와 송파구도 각각 40대 매입 비율이 34.2%, 30.8%로 가장 높았다.

반면 마용성 지역은 30대가 강세였다. 마포구의 경우 올해 거래된 아파트의 25.3%, 성동구는 35.3%를 30대가 사들였다. 용산구는 23.6%로 30대가 50대와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