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3861 0022019051752523861 03 0301001 6.0.1-hotfix 2 중앙일보 0

서정진 “셀트리온, 인천에 25조 규모 바이오의약품 투자”

글자크기

신약·헬스케어 포함 총 40조 투입

2030년까지 11만명 직간접 고용

중앙일보

16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기자간담회에서 서정진 회장(오른쪽)과 박남춘 시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셀트리온 그룹 서정진(62) 회장은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 바이오와 화학 의약품 사업에 총 4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서 회장은 “기존 산업이 경쟁력을 잃어 위기인 상황에서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게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분야 투자를 결정한 것처럼 우리는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 회장이 공개한 셀트리온의 향후 투자계획을 담은 ‘비전 2030’은 크게 3가지 분야로 나뉜다.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을 투자하고, 충북 오창에서 화학의약품 사업에 5조원을 투자하며,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가장 규모가 큰 바이오의약품 부문은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품)를 20개 이상 개발하고 신약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 회장은 “2000여 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포함해 직접 고용하는 인원만 1만 명 이상이 될 것”이라며 “간접고용은 약 10만 명 정도로 총 11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파격적인 투자 계획이지만, 얼마나 실행될지는 두고 봐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수준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아닌, 앞으로 나올 신약이 기대한 만큼의 성과를 거둔다는 가정 하의 투자계획이라서다. 셀트리온의 매출은 사상 최대를 기록한 지난해 기준 9821억원, 영업이익은 3387억원이다.

서 회장은 “우리가 지금까지 영업이익의 40%를 연구개발 시설에 투자했는데 2030년까지 예상되는 영업이익의 40%가 약 32조원 정도가 된다. 이중 30조를 우리가 마련하고 나머지 10조는 외부 투자를 유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