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18305 0392019051652518305 07 0713001 6.0.14-RELEASE 39 하이닥 40809560

턱이 아픈 이유는 ‘수면시간’에 있다

글자크기
턱이 아프고 소리가 나는 등 턱관절 장애가 짧은 수면시간과 연관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 보라매병원 치과 심혜영 교수와 여의도성모병원 치과 윤경인 교수 공동연구팀이 2010~2011년까지 실시된 제5차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 데이터를 기반으로 11,782명의 수면시간에 따른 턱관절 장애 발생 위험을 분석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중 6%에 해당하는 813명에게 턱관절 이상 소견이 발견됐다. 이들 중 38%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15.1%는 우울 증세를 호소했는데, 이는 턱관절에 이상 소견이 없는 그룹보다 높은 수치로 나타나 턱관절 이상으로 인한 증상이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직접적인 요인으로 분석됐다.

하이닥

또 턱관절 문제가 있는 813명의 데이터를 평소 수면 시간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눈 뒤 수면 시간에 따른 턱관절 이상 위험도를 측정한 결과, 하루 수면 시간이 5시간 이하이거나 9시간 이상으로 너무 짧거나 긴 경우 6~8시간의 정상 수면 시간을 가진 그룹보다 턱관절 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높았다.

특히 5시간 미만으로 수면 시간이 짧으면 정상 수면 시간보다 턱관절 장애 발생 위험이 30% 이상 높았다.

이에 대해 심혜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개인의 수면 시간이 턱관절 장애와 연관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한 최초의 연구 성과라는 데에 의미가 크다”고 밝히고, “너무 짧거나 긴 수면 시간이 지속될 경우 염증 및 각종 질환의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있으므로, 건강 유지를 위해 적당한 수면 시간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턱관절 장애는 턱관절의 염증이나 탈구 증상으로 인해 입을 벌릴 때 잡음이 발생하고 통증이 동반한다. 말할 때뿐만 아니라 음식을 씹을 때, 침을 삼킬 때, 하품할 때에도 통증이 유발돼 삶의 질이 떨어진다. 심하면 영구적인 안면비대칭으로도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해외 학술지 ‘The Journal of Cranio mandibular & Sleep Practice’ 최신 호에 발표됐다.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sunnyk@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저작권ⓒ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닥 공식 SNS -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