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56999 0012019051452456999 08 0804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57815880000 1557816967000

넥슨 인수 본입찰 또 연기···너무 비싼 탓?

글자크기
경향신문

넥슨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업계 1위인 넥슨의 인수를 위한 본입찰이 또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으로 거론되는 만큼, 인수 후보자들도 선뜻 본입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 등에 따르면 오는 15일로 예정돼 있던 넥슨 매각 본입찰이 연기됐다. 본입찰 일정은 이달 말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측은 이에 대해 “매각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알려드릴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본입찰이 연거푸 연기 된 이유를 ‘비싼 몸값’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인수 추정 금액은 김정주 NXC 대표의 지분 전량 매각 시 10조~15조원, 절반 매각 시 5조~7조원이다. 삼성전자가 하만카돈을 인수했던 금액(9조3760억원)을 훌쩍 뛰어 넘는다.

올 초 넥슨 창업자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자 아내인 유정현씨, 개인 회사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이어 2월 매각주관사가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5개사를 적격 예비 인수 후보로 지정했지만, 지난 달 중순 준비시간 부족을 이유로 본입찰이 5월 15일로 연기된 바 있다.

적격 예비후보는 카카오 컨소시엄, 텐센트 컨소시엄, MBK파트너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인 것으로 알려졌다. 텐센트는 중국 최대 게임 업체이며, MBK· KKR·베인캐피털 등은 사모펀드이다.

넥슨은 지난해 매출 기준 세계 10위권 게임업체로, 누가 인수하느냐에 따라 글로벌 게임업계의 순위가 바뀔 수 있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