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1655 0092019042552091655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북 3명-러 11명 '극단적 비대칭' 확대회담…"비핵화 집중"

글자크기

북측 리용호·최선희 2명만 배석 '핵' 집중

리영길·김평해·오수용은 회담장 밖 대기

金 "조선반도 문제 공동으로 조정·연구"

푸틴 "북한의 북미관계 정화 노력 지지"

"러, 현 구도에서 존재감 부각하려 할 듯"

유엔기구 통한 인도지원 확대 가능성도

뉴시스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수행원들과 함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확대 회담을 하고 있다. 2019.04.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서울=뉴시스】김지훈 김지현 김성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집권 첫 북러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의제 논의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3시)께부터 진행된 확대회담에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만 배석시켰다.

반면 푸틴 대통령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아나톨리 야노프스키 에너지부 차관, 올렉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 등 총 10명을 배석시켰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진행된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 관여했던 수행원들만 배석시킨 반면, 푸틴 대통령은 외교라인에다가 에너지와 철도 등 양국 간 교류협력 사업에 관여하게 될 인사들을 대거 배석시킨 것이다.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수행원으로 호명된 리영길 총참모장, 그리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김평해 간부부장과 오수용 경제부장은 확대회담장에 들어오지 못하고 S동 로비에서 대기했다.

이로 인해 이날 확대회담은 통역을 제외하고 3대 11이라는 극단적인 비대칭 구도로 진행됐다.

김 위원장의 이러한 결정은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문제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확대회담에 앞서 진행된 단독회담에서 "지금 전 세계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돼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조선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 나가는 데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두 번째)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김정은(왼쪽 두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 및 수행원들과 확대 회담을 하고 있다. 2019.04.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확대회담에서도 그는 모두발언에서 "푸틴 대통령 각하와 직접 만나 지금 세상이 관심적으로 보는, 초미의 관심사로 되는 조선반도와 그 지역 정세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앞으로 전략적으로 지역 정세와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해 나가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고"라며 비핵화 의제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북러 정상은 회담에서 일단 현재의 협상 구도 속에서 공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을 거라는 관측이다. 푸틴 대통령이 단독회담 환담에서 "북한은 현재 북미관계를 정화시키는 데 큰 노력을 하고 있다. 이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혀 현 협상 구도에서의 이탈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이날 "푸틴 대통령은 지금의 구도에서 최대한의 기여와 역할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데 초점을 맞출 가능성이 있다"며 "지금까지 전개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논의에 대해 적극 지지를 표하고, 외교적 대화의 진전을 바란다는 정도의 의견을 표명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대신 현재의 제재 틀 속에서 북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언급했을 거라는 관측이다. 그는 단독회담 환담에서 "상호 관계에서도 할일이 많다. 특히 무역 부문에서, 인도주의적 부문에서도 할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장세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러시아는 제재 틀 내에서 북한이 어려워하는 부분을 긁어줄 수 있다"며 "유엔기구 차원에서 인도적 지원의 폭을 넓히는 문제는 충분히 논의될 수 있다. 식량, 유류품, 비료 등의 부분에서 (러시아는) 충분히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jikime@newsis.com, fine@newsis.com, ksj8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