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9495 0032019042352019495 02 0204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부산대 기숙사 침입·성폭행 시도 대학생 징역 10년 구형

글자크기
연합뉴스

부산대 여자기숙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대 여자기숙사에 침입해 여학생을 성폭행하려 하고 주먹을 휘둘러 다치게 한 대학생에게 징역 10년이 구형됐다.

23일 부산지법 형사6부(최진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26)씨 1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10년과 20년간 신상정보를 공개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여자기숙사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하고 주먹을 휘둘러 다치게 해 죄질이 중하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 변호인은 "A씨가 당시 술을 많이 마셔 의사결정 능력이 떨어지는 상태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최후 진술에서 A씨는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절대 술을 마시지 않고 성실하게 살겠다"고 말했다.

1심 선고 공판은 다음 달 31일에 열린다.

A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오전 1시 30분께 술에 취해 부산 금정구 장전동 부산대 여성 전용 기숙사인 '자유관'에 침입해 계단에서 만난 여학생을 입을 틀어막고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