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08819 0032019042252008819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부활절 테러' 스리랑카 교회 인근서 또 폭발…비상사태 선포

글자크기

콜롬보 버스정류장서 기폭장치 87개 '무더기' 발견도

연합뉴스

'부활절 폭발'로 처참하게 부서진 스리랑카 교회 내부
(콜롬보 AFP=연합뉴스)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한 교회에서 부활절인 21일 폭발이 발생, 내부가 처참하게 부서져 있다. ymarshal@yna.co.kr



(콜롬보 AFP·로이터=연합뉴스) 부활절 폭발 테러가 벌어진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교회 인근에서 22일 또 폭발이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스리랑카 경찰 폭발물 처리반이 교회 인근에 있던 승합차에서 해체 작업을 벌이던 중 폭발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스리랑카 경찰은 콜롬보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폭발물 기폭장치 87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스리랑카 정부는 테러 사건 하루 뒤인 이날 자정을 기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대통령실이 발표했다.

대통령실은 성명을 내 "경찰과 군이 공공 안전을 보장하도록 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도입한다"고 설명했다.

전날 스리랑카에서는 호텔과 교회 등 8곳에서 동시다발적인 폭발 테러가 발생해 현재까지 290명이 숨지고 50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