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6774 0032019042051966774 02 0204004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생후 두달 아기아빠' 경찰, 산후우울증 여성 극단 선택 막아

글자크기
연합뉴스

산후우울증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산후우울증으로 생후 2개월 된 아이를 아파트 복도에 버리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여성이 똑같이 생후 2개월 된 아이를 둔 '아빠 경찰관'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15분께 강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A씨가 친어머니에게 "아기 때문에 힘들다. 아기를 부탁한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불안한 예감을 느낀 A씨 어머니는 곧장 딸의 집을 찾았다. 아이는 이불에 싸여 문 앞에 놓여 있었고 문은 굳게 잠긴 채였다. 딸은 휴대전화를 받지 않았다.

A씨 어머니는 외출했다 돌아온 사위와 함께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열쇠업자까지 데려와 문을 열려 했지만 삼중 잠금장치는 쉽게 열리지 않았다.

이때 신동현 신사파출소 경장이 나섰다.

집 주변을 살펴보던 신 경장은 아파트 발코니 불이 켜진 것을 발견했다. 위험하긴 했지만 3층이라 올라갈 수 있는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발코니 난간을 타고 성큼성큼 올라간 신 경장은 집 내부로 진입하는 데 성공했고, 문이 닫힌 화장실에서 극단적 시도를 하던 A씨를 구해냈다.

발견 당시 A씨는 의식이 없었으나 맥박은 뛰고 있었다. 몇 분 후 의식도 회복했다.

신 경장은 "나에게도 생후 두 달 된 아이가 있고 산후우울증을 공감할 수 있었다"며 "남 일 같지 않게 느껴졌을 뿐"이라고 겸손해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