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0263 0092019041951960263 04 0402001 6.0.1-hotfix 9 뉴시스 0

세계에서 가장 작은 258g 아기, 6개월만에 건강하게 퇴원

글자크기

임신 24주5일 때 키 22㎝ 가슴둘레 14.3㎝로 출생

체중 3374g, 키 43.5㎝ 가슴둘레 33.9㎝로 성장

뉴시스

【서울=뉴시스】지난해 10월 임신 24주5일만에 몸무게 258g으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아기로 태어난 아기 세키노 류스케(關野?佑)가 20일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한다고 나가노(長野)현립 아동병원이 19일 밝혔다. 세키노가 부모에게 안겨 있는 모습. <사진 출처 : NHK> 2019.4.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지난해 10월 몸무게 258g으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아이로 태어난 미숙아가 몸무게 3374g의 건강한 아기로 성장해 20일 퇴원한다.

일본 지지통신은 나가노(長野)현 아즈미노(安曇野)의 현립아동병원을 인용해 19일 위와같이 보도했다.

세키노 류스케(?野?佑)라는 이름의 이 남자아기는 지난해 10월1일 어머니 도시코(俊子)가 임신고혈압으로 입원한 지 이틀 만에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났다. 출생당시 임신 24주5일로 키 22㎝에 가슴둘레는 14.3㎝에 불과했다. 몸무게는 258g에 불과했다.

이 아기는 태어난 이후 신생아 집중치료실 인큐베이터에서 온도와 습도 등을 조절해 자궁에 가까운 환경 속에서 치료를 받아 왔다. 퇴원을 앞둔 현재 키는 43.5㎝, 가슴둘레는 33.9㎝까지 자랐다.

어미니 도시코는 "처음 태어났을 때에는 너무 작고 피부도 투명해 만지면 부서지는 게 아닐까 걱정 뿐이었다"며 "지금은 우유도 먹이고 싶고 목욕도 시키는 등 다른 어머니들처럼 똑같이 해주고 싶다. 아기가 건강하게 성장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히로마 다케히코(?間武彦) 병원 신생아과부장(50)은 "혈관이 바늘처럼 가늘어 링거 바늘이 잘 들어가지 않았다. 건강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dbtpwl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