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26141 0372019041851926141 03 03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용산구 “용산공예관에 풀짚공예 보러 오세요”

글자크기
-4월19일~5월4일 풀짚공예박물관 소장품 초청전

헤럴드경제

[사진=용산공예관 ‘풀짚, 소풍오다展’ 홍보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풀짚공예박물관(관장 전성임)과 손잡고 4월19일부터 5월4일까지 ‘꽃과 햇살, 그리고 여행’이란 주제로 ‘풀짚, 소풍오다’ 풀짚공예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전시 장소는 용산공예관 다목적실이다. 한국, 일본, 태국, 미얀마 등지에서 모은 풀짚공예 작품 136점을 전시한다.

멋, 맛, 흥, 쉼 4개 주제로 작품을 나눴다. 모시조끼와 왕골가방이 ‘멋’이라면 대나무소쿠리와 소나무찬합은 ‘맛’이다. 자치기나무와 대나무여치집은 ‘흥’, 종려잎부채와 댕댕이삿갓은 ‘쉼’으로 구분할 수 있다.

모두 풀짚공예박물관 소장품이다. 관람료는 없다.

체험 프로그램도 있다. 풀짚공예박물관 강사 2명이 내달 4일 용산공예관을 찾아 ‘옥수수껍질을 활용한 카네이션 만들기’, ‘볏짚을 활용한 잠자리 만들기’ 수업을 진행한다. 장소는 용산공예관 공예배움터이며 공예관 SNS(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로 신청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가족단위 15팀을 모은다. 재료비(5000원~6000원)는 개인 부담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풀짚공예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예문화 예술장르”라며 “용산공예관 특별전을 통해 조상들의 삶과 지혜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산공예관은 전통문화 계승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구가 만든 이색 시설이다. 지난해 2월 오픈했다. 지하 3층, 지상 4층, 연면적 2800㎡ 규모로 공예품 판매장(1층), 도자기ㆍ한복 체험장(2층), 공예 배움터(3층), 야외공연장(4층) 등을 갖췄으며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문을 연다.

choig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