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52471 0232019041551852471 03 0303004 5.18.3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제재 피해 암호화폐 활용 늘리는 北…"동남아 타깃 될 수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북한이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를 피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활용이 늘고 있으며 사이버 보안이 취약한 동남아시아를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의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는 이날 '동남아 내 북한의 암호화폐 활동에 대한 가이던스'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유엔 등 국제사회의 경제·금융 제재가 강화된 지난 2017년부터 그 우회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적극 활용하기 시작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국제 사회의 제재를 피하고 자금을 모으기 위해 극으로 갔다"면서 "최근에는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의 부당한 이용을 포함한 노력으로까지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7년 비트코인을 요구하는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전 세계를 강타한 것을 하나의 사례로 들었다. 관계 기관과 전문가들은 이 사건이 북한 해커가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사건들으로 보고 있다.


RUSI는 북한이 일반적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하는 방법 3가지를 설명했다. 첫번째는 현금을 쓰기 위해 단기간 내에 일반 화폐를 암호화폐로 전환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미래에 사용할 자금을 보관하기 위한 용도로 저장할 때 암호화폐를 이용한다. 또 대북 제재로 금지돼 있는 물품을 구매할 때 해외 송금 수단으로 사용하기도 한다고 RUSI는 전했다.


북한은 이 과정에서 보안이 취약한 동남아를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RUSI는 평가했다.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암호화폐 시장이 아직 산업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상황에서 현지 법 집행 당국이 관련 정보를 아직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는 점을 북한이 악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불법적으로 얻은 디지털 자산을 동남아 시장에서 달러화나 유로화, 일본 엔화, 중국 위안화 등 실물 화폐로 교환하는 식이다. 보고서는 "북한이 유령회사나 기관, 사기 금융기술을 통해 국제 사회의 제재를 우회한다"고 설명했다.


RUSI는 "현재로선 북한의 핵개발 자금조달 등에서 암호화폐가 지엽적인 역할만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북한발 사이버 범죄가 갈수록 정교화되고 있는 데다 대북 제재가 계속되는 한 그 우회 수단을 필요로 할 수밖에 없다"며 "북한의 암호화폐 활동은 지속적인 안보 과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데이비드 칼리슬 전 미 재무부 테러 및 금융정보 담당자와 케일라 이젠만 금융 범죄 및 테러리스트 금융 전문가는 동남아 국가들이 북한 관련 리스크의 규모 등을 파악하고 취약점을 해결할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