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712671 0102019040951712671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산불 피해 ‘자매 도시’ 고성에 구호품 전달

글자크기
서울신문

성장현 용산구청장


서울 용산구가 지난 4~7일 발생한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 고성군에 구호물품과 인력을 수혈한다고 8일 밝혔다.

구 대표단은 이날 피해 현장을 찾아 세제, 화장지, 생수 등 생활필수품 100세트를 전달하고 10일까지 전기 밥솥 130개를 추가로 배송한다. 용산복지재단의 모금액을 활용한 1000만원 상당의 물품으로, 고성군과 사전 협의를 거쳐 결정했다. 구는 산불 발생 다음날인 5일 긴급히 간부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두 도시는 2016년부터 자매 결연을 맺고 교류해 왔다.

용산구는 또 주민들과 공무원 80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을 산불 피해가 가장 컸던 고성 토성면 일대에 파견할 예정이다.

자원봉사 일정은 고성군과 협의를 거쳐 확정한다. 피해 현장에서 직접 봉사에 참여하고 싶은 구민은 용산구 자원봉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빠른 시일 내 복구를 마칠 수 있도록 구에서 물품과 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