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7953 0372019032351357953 04 04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41172987

'트럼프-러시아 스캔들' 美특검수사 22개월만에 종결…초미의 관심

글자크기
[헤럴드 경제]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진영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에 대한 미국 특검의 수사가 종결됐다.내년 대선 정국에 새로운 뇌관이 될지, 아니면 취임 이후 줄곧 트럼프 대통령의 발목을 죄던 ‘족쇄’가 풀릴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로버트 뮬러 특검은 22일(현지시간) 22개월여에 걸친 수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법무부에 제출했으며, 이르면 주말께 핵심 내용이 의회에 보고될 것으로 보인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은 뮬러 특검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보고서를 제출한 사실을 담은 서한을 연방 상·하원 법사위 지도부에게 발송했다. 그는 주요 내용을 추려 의회에 공개할 뜻을 내비쳤다.

바 장관은 린지 그레이엄(공화)과 제럴드 내들러(민주) 상·하원 법사위원장 등4명에게 보낸 서한에서 “뮬러 특검이 오늘 ‘비밀보고서’를 제출했다”며 “현재 보고서를 검토하고 있으며 이르면 이번 주말에 특검의 주요 결론을 여러분에게 알릴 수 있는 위치에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로드 로즌스타인 부장관과 뮬러 특검과 상의해 법에 따라 보고서의 어떤 내용을 의회와 대중에 공개할지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보고서 공개 여부와 범위 결정은 법무장관의 재량에 달려 있다.

이에 따라 ‘뮬러 보고서’ 내용이 즉각 알려지지 않는 가운데 주요 내용이 이르면 23일께 의회를 통해 공개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를 둘러싼 최대 관심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과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방해 의혹에 대해 어떤 결론이 날지다. 미국에서 부정선거와 사법 방해는 대통령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

러시아 공모 의혹은 △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이메일 수천건 해킹, 유출 이메일의 위키리크스 공개, 그리고 이에 대한 트럼프 측 관여 여부 △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인사들의 접촉 △ 대선 기간 트럼프 사업체의 모스크바 진출을 비롯한 부동산 거래 추진 △ 러시아에 대선 자료 전달 △ 러시아 정보기관의 소셜미디어를 통한 미 대선 개입 등이 뇌관이다.

수사 방해 의혹의 핵심은 △ 트럼프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 △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에 대한 압력 △ 수사와 관련한 트럼프 측의 법무부 및 정보기관 접촉 △ 트럼프 측 인사들의 증인 회유 및 사면 암시·제안 △ 의회청문회 위증 등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내통 의혹과 사법 방해 의혹을 부인하고, 특검 수사를 ‘마녀사냥’, ‘대통령 괴롭히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나 2017년 5월 17일 출범한 뮬러 특검은 22개월에 걸친 수사를 통해 트럼프대통령의 측근인 폴 매너포트 전 선대본부장 등 개인 34명과 기관 3곳을 기소했다.

매너포트 전 선대본부장과 릭 게이츠 전 부본부장, 조지 파파도풀로스 전 외교정책고문 등 대선 캠프 핵심인사들과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대선 기간 ‘비선 참모’로 활동한 정치 컨설턴트 로저 스톤,트럼프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 등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인사들이 줄줄이 수사를 받았다.

특히 매너포트와 게이츠, 파파도풀로스, 플린, 코언 등 6명이 형량을 감형받는 ‘플리바게닝’을 조건으로 범죄를 시인하고 유죄를 인정했다.

뮬러 특검은 이와 함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이메일 해킹·폭로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GRU) 소속 정보요원 12명과 ‘댓글 부대’ 역할을 한 러시아인 13명과 러시아 기관 3곳을 수사해 기소했다. 뮬러 특검은 이들이 클린턴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과 부정적 정보를 퍼뜨리는 정보전을 펼쳐 트럼프 후보 측을 도왔다고 본다.

백악관은 특검보고서의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일단 앞으로 경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라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절차가 진행되기를 기대한다”며 “백악관은 특검 보고서를 제출받지도 브리핑을 받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