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57329 0242019031351157329 01 0102001 5.18.26-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文대통령 “FTA 연내 타결 추진”…마하티르 총리 “韓 경제발전 경험 전수 기대”(종합)

글자크기

13일 말레이시아 국빈방문 이틀째 마하티르 총리와 정상회담

文대통령, 2조 달러 규모 할랄시장 진출 및 신남방정책 강조

마하티르 총리, 포니 언급하며 말레이시아 자동차산업 육성 의지

스마트시티· 미래자동차·ICT·할랄산업 협력 및 한반도 정세 논의

이데일리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푸트라자야 총리 궁에서 열린 공동언론발표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13일 오후 푸트라자야 총리관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말레이시아 자유무역협정(FTA)의 연내 타결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2조 달러 규모의 글로벌 할랄시장에 대한 양국 공동진출과 협력을 강조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자국 자동차산업의 육성을 강조하면서 우리나라 경제발전 경험 전수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마하티르 총리가 1980년대부터 한국 등과 전략적 협력에 중점을 두며 추진했던 동방정책이 양국 협력 기반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며 동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의 조화를 통한 실질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이에 “한국의 경제 개발의 시초가 자동차 ‘포니’를 생산하면서 시작됐다”며 “오늘날 한국이 얼마나 놀라운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말레이시아도 자동차 산업을 통해 개발을 시작하는데 한국에 비하면 저희는 조금 더 분발해야 될 것 같다”고 다짐했다. 특히 “말레이시아는 동방정책을 통해 한국에 유학생들을 보내고, IT 분야와 공학 분야 등에서 신기술을 더욱 더 습득하기를 기대한다”며 적극적인 벤치마킹 의지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과 마하티르 총리는 이어 △내년 한·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을 맞아 인적·문화교류 확대 △교역투자 확대 △4차산업혁명 공동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호혜적인 교역·투자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 위해 한·말레이시아 양자 FTA 추진에 합의하고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협상 타결 선언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한·말레이시아 FTA는 아세안 국가 중 우리의 4대 교역·투자대상국인 말레이시아와의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심화해 우리 수출시장과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다변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협력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해줘 감사하다”고 전했고 마하티르 총리는 “앞으로 남북관계가 더 진전되고 북미간에도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아울러 올해 말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도 다짐했다.

한편 양국 정부는 이날 문 대통령과 마하티르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정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제조업 4.0(Industry 4.0) 대응을 위한 산업협력 △교통협력 △스마트시티 협력 △할랄산업 협력 등 4건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