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61513 0432019021350561513 04 0401001 5.18.30-RELEASE 43 SBS 0

美 구인 건수 '역대 최대'…실업자 규모보다 100만 건 많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고용시장이 호황을 이어가면서 구인 건수가 공식적인 실업자 규모를 100만 건 가량 웃도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해 12월 구인·이직 보고서에서 구인 건수가 734만 건으로 전월 대비 17만 건 증가했다고 현지시간 어제(12일) 밝혔습니다.

2000년 12월 통계작성 이후로 최고 기록으로, 종전 기록인 지난해 8월 729만 명을 넉 달 만에 갈아치운 것입니다.

동시에 지난해 12월 실업자 수 630만 명을 104만 명가량 넘어서는 수치입니다.

다만 전달의 115만 명보다는 다소 줄어든 격차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구인 건수는 지난해 3월부터 꾸준히 실업자 수를 웃돌고 있습니다.

건설 부분을 중심으로 헬스케어, 호텔, 레스토랑 부문에서 구인 건수가 크게 늘었습니다.

미 실업률은 최근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의 영향으로 4% 안팎으로 높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됩니다.

이 때문에 기업들로서는 숙련된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부 기업들은 신규 노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채용 보너스'까지 제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시간당 평균임금은 지난달 27.48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3.2% 오르면서 3개월 연속으로 3%대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의원님, 예산심사 왜 또 그렇게 하셨어요?'
▶[끝까지 판다] 의원님의 부적절한 처신 '이해충돌'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