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800 0032019021250559800 01 0106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韓방산업체컨소시엄, 美스텔스기 F-35 부품 정비업체로 선정

글자크기

한화테크윈·대한항공·LIG넥스원·현대글로비스 등 참여

17개 분야 중 항공전자·전자기계·사출 등 3개 분야 맡아

연합뉴스

국내 도입 예정 F-35A 1호기 시험비행
[방위사업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Team ROK)이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이 제작하는 스텔스 전투기 F-35의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운영유지 차관으로부터 F-35 부품의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이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한화시스템,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국내 6개 업체가 참여했다.

미 정부는 F-35 공동개발참여국과 구매국의 업체로부터 받은 제안서를 평가해 지역 정비업체를 선정했다.

방사청은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며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이중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의 정비를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6년 11월 완료된 1단계 정비업체 선정 때는 65개 부품이 배정됐다. 향후 3단계에선 310개 부품의 정비업체가 선정될 예정이다.

F-35는 공군이 운용하는 F-35A와 해병대가 운용하는 수직이착륙기인 F-35B, 해군이 항공모함에 탑재해 운용하는 F-35C가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번 F-35 정비업체로 선정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우리 공군이 구매한 F-35A는 물론 F-35B와 F-35C의 부품도 정비하게 된다"며 "정부와 방산업계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소통을 확대해 국내 업체가 F-35 지역 정비업체로 선정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산업계는 이번 정비업체 선정으로 F-35를 운용하는 외국에 부품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은 "정비업체는 배정된 지역 내 정비창에서 부품 정비를 수행한다"며 "F-35 항공기 기체 자체가 정비를 위해 이동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1단계 정비업체 선정 때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돼 다소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사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더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왕 청장은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선정 때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