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1832 0032019021250541832 04 0401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저출산 일본의 고육책…저소득층 대학생 교육비 '무료' 추진

글자크기

3~5세 아동 보육비도 무상화…아베정권 '전세대형 사회보장' 일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내년 4월부터 저소득층 가구의 대학생들에게 수업료와 입학금을 면제해주고 장학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2일 교도통신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대학 수학 지원 관련법안'을 확정했다.

이런 혜택은 연소득이 270만엔(약 2천766만원) 이하로 주민세 비과세 대상이 되는 저소득층 가구의 학생들에게 주어진다.

국공립대는 연간 입학금 28만엔(약 287만원)·수업료 54만엔(약 553만원)까지, 사립대는 입학금 26만엔(약 266만원)·수업료 70만엔(약 717만원)까지 지급된다.

장학금은 자택(부모님과 같이 사는 집)에서 통학할 경우 1년에 국공립대 35만엔(약 359만원), 사립대 46만엔(약 471만원)까지 지급한다.

연합뉴스

일본 한 취업설명회에 참석한 취업준비생
[교도=연합뉴스]



자택이 아닌 곳에서 통학할 경우 국공립대는 최고 80만엔(약 820만원)을, 사립대는 초고 91만엔(약 932만원)을 각각 준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에서 내년 10월부터 3~5세 아동의 보육비를 전면 무상화하는 내용의 '아동·육아 지원법' 개정안도 확정했다.

모든 세대의 3~5세 아동은 정부·지자체가 인가한 보육원과 유치원을 다닐 때 이용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또 비인가 보육원을 다닐 때는 일부 비용을 지원받는다.

이런 무상화 혜택은 0~2세의 아동의 경우 저소득층 가구에만 적용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전세대형 사회보장' 정책의 일환으로 이런 무상보육·교육 정책을 추진해왔다.

연합뉴스

일본 도쿄도의 거리에서 보육사들이 보육원에서 돌보는 어린 아이들을 손수레에 태우고 나온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 보육과 교육 비용을 줄여 아이를 낳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자는 것이 명분이지만, 인기영합형 정책이라는 비판도 거세다.

아베 총리는 이런 정책의 재원으로 오는 10월로 소비세율 인상(8→10%)에 따라 추가로 거둬들인 세금을 사용할 예정인데, 이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많다.

추가 세수를 교육무상화에 쓸 게 아니라 심각한 재정 적자를 메꾸는데 모두 쏟아 부어야 한다는 것이다.

유아 보육 무상화 법안과 관련해서는 고소득층일수록 유리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보육비는 소득이 많을수록 많이내는 방식이어서 무상화가 사실상 고소득층에 대한 부담경감책이라는 지적이다.

일본 정부는 보육 무상화의 대상에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계 유치원이나 국제 유치원은 제외할 계획인데, 이에 대해서도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자민당 당대회(전당대회)에서 총재연설을 하고 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