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16788 0372019021150516788 02 0201001 5.18.30-RELEASE 37 헤럴드경제 44529548

김태우 “이인걸 청와대 특감반장, ‘드루킹 USB’ 내용 파악 지시”

글자크기
-김 수사관 ’윗선 지시‘ 관련 추가 폭로

-“나는 비밀 누설자 아냐” 억울함 강조

헤럴드경제

김태우 검찰 수사관.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수사관)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그가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재직하던 당시 이인걸 특감반장으로부터 ‘드루킹이 특검에 제출한 이동형 저장장치(USB)에 무슨 내용이 담겼는지를 알아보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주장이다.

김 수사관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특감반장이 2018년 7월께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드루킹이 제기한 의혹이 맞는지, 드루킹이 특검에 제출한 USB에 대략 어떤 내용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다’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증거가 보존돼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수사관이 폭로 기자회견에 나선 것은 지난달 21일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수사관은 “2018년 7월 25일 오전 11시 11분, 특감반장 이인걸은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기사 링크를 올렸다”며 “그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 전 특감반장은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지시를 내렸다. 이어 13분 뒤 박모 특감반원이 “USB 제출은 사실이고, (그 USB 자료의 내용은) 김경수와의 메신저 내용 포함하여 댓글 조작 과정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고 김 전 수사관은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장이 특감반원들에게 지시한 텔레그램 지시내용과 박모 특감반원의 보고내용은 제 휴대폰에서 발견됐다.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며 “서울동부지검은 주저하지 말고 이 전 특감반장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전 특감반장에게 위와 같은 지시를 시킨 사람이 누군지 저는 알고 있지만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전 수사관은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2017년 하반기, 유재수 전 국장 사건은 최초 모 특감반원이 초기 제보 상태로 입수해, 저를 포함한 나머지 3명의 특감반원에게 처리 방향을 묻고 함께 숙의하였던 사안”이라며 “특감반장의 지휘를 받고, 비서관 등 윗선의 결재를 받아 유 전국장에 대해 휴대폰 감찰을 했고, 한 달 동안 포렌식 자료를 분석하고 소환조사까지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2018년 9월께 이 전 특감반장과 김태곤 사무관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흑산도 공항건설을 반대하니 즉시 사표 받아야 한단다. 태우 네가 김은경 장관에 대한 감찰보고서를 써라’ 이렇게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특감반장은 경찰에서 파견 나온 이 모 특감반원과 조모 특감반원에게도 같은 내용을 지시해 제가 쓴 것과 합해 특정인을 찍어내기 위한 감찰보고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zzz@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