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2360 0562019011249992360 01 0101001 5.18.26-RELEASE 56 세계일보 0

'구심점' 없는 대한민국 보수, 재기할 수 있을까 [이슈+]

글자크기

20대 총선·19대 대선·7회 지선 3연속 패배에 벼랑 끝까지 / 文 대통령·與 지지율 하락에 반사적으로 상승 / '보수 대통합' 시 총선 과반 가능 예측도 / '가치·철학' 정립이 최우선 과제

세계일보

20대 총선, 19대 대선과 7회 지선에서 3연속 패배를 당하며 벼랑끝까지 몰렸던 대한민국 보수진영이 서서히 ‘체력’을 회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반사적으로 보수정당들의 지지율이 상승중이다. 내부 혁신도 꿈틀거리고 있다. 보수진영 내에서는 “내년 총선에서도 해볼만 하다“는 기대감이 서서히 피어오른다.

보수진영 기대대로 ‘재기’는 가능할까. 3연속 패배를 당할때 보수진영 내에서는 몰락 원인을 가치·철학 부재에서 찾는 목소리들이 많았다. 재기를 원하는 보수 내에 가치 재정립과 철학 성립을 위한 움직임은 과연 있는가.

한국갤럽이 지난 11일 발표한 주간 정례조사결과(1월 8일∼10일 실시,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16%을 기록했다. 40%의 더불어민주당 보다는 낮은 수치지만 한국당 지지율은 2018년도 하반기로 접어면서 10%대 후반대를 꾸준히 기록하는 등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20%대 중반대로 민주당과의 격차가 좀 더 줄어든다.

세계일보

여권 지지율 하락이 한국당 지지 상승의 주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대안세력으로 한국당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한국당 내부에서도 국민 지지를 얻기 위한 시도들이 계속되고 있다. 10일부터 진행중인 당협위원장 공개오디션에서는 3선을 지낸 전직 국회의원과 지역구에서 오랫동안 활동했던 정치인들이 낙선하고 30·40대 젊은 신인 정치인들이 당협위원장에 당선되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러다보니 한국당 내에서는 재기에 대한 기대감도 서서히 흘러나온다. 한 한국당 당직자는 12일 “내년 총선에서 잘 하면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이 어느정도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특히 TK(대구·경북) 등 당 지지기반이 강한 곳에서 이러한 예측이 강하게 흘러나온다는 전언이다. 중도보수 유권자 지지를 받고 있는 바른미래당과의 ‘보수대통합’ 등이 이뤄지면 총선 과반도 가능하다는 예측도 있다.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과연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은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까. 이는 보수진영이 당한 과거 패배 원인을 해결했을때 가능하다. 3연속 패배의 원인은 뭐였을까. 직접적인 동기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대표되는 ‘신뢰의 위기’다. 하지만 더 근본적으로는 ‘가치·철학 부재’가 꼽힌다. 한국 보수진영이 승리에만 급급해 보수진영의 가치와 철학을 정립하지 못했고,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전후로 이러한 문제점이 들춰지면서 ‘모래성’처럼 우루루 무너져내렸다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 이후 보수진영을 대표할만한 뚜렷한 ‘구심점’이 없는 것이 상징적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에 리더십이 없다는 것은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가겠다’는 지향이 없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며 “이러다 보니 다들 ‘자기 욕심’만 챙기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가치·철학을 제대로 정립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사례는 5·18 진상조사위원 선정을 둘러싼 논란에서도 엿볼 수 있다.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씨를 임명해야 한다는 친박(친박근혜)계 주장으로 당은 몇달째 조사위원을 임명하지 못했고 이 과정에서 지씨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감정섞인 언어로 비난하는 일까지 빚어졌다. 최근에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투입된 공수부대 지휘관을 추천할 방침이라는 주장까지 나왔고 나 원내대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보수진영 내 한 관계자는 “지씨가 아니다 싶으면 바로 자르고 5.18 운동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혔어야 했다”며 “당내 일부 세력 저항이 무서워서 우왕좌왕하면 어떻게 하자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결국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의 재기는 여권 실패의 반사이익만으로는 불가능하다. 한국당 관계자는 “우리가 어떤 당이다라고 확실히 보여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표를 달라고 하고, 이길 수있다고 생각하는 근거가 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