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1274 0562019011249991274 03 0301001 6.0.8-hotfix 56 세계일보 0

한파는 요식업에도… 지난해 실질매출 2010년 이래 '최악'

글자크기

지난해 음식점 및 주점업 소매판매액지수 97.0 / "외식문화 변화의 영향"

세계일보

지난해 술집과 식당 등의 실질 매출액이 통계작성 이래 최소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계청의 서비스업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음식점 및 주점업의 소매판매액지수(불변)는 97.0(잠정)으로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작성된 2010년 이후 1∼11월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

소매판매액지수는 표본조사로 파악한 매출액 총액을 2015년 평균(100)을 기준으로 삼아 환산한 것이며, 불변지수는 물가상승의 영향을 제거한 값이다. 이는 지난해 1∼11월 음식점 및 주점업의 실질 매출액이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10년 이래 가장 저조했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1∼11월 기준 음식점 및 주점업의 소매판매액지수는 2016년 100.9였으나 이듬해 99.0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하락했다.

식당이나 술집 등의 영업 실적이 저조한 것에는 외식문화의 변화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민경삼 통계청 서비스업향과장은 “1일 가구가 증가하면서 온라인 판매장이나 편의점 등에서 간편조리식품을 사서 소비하는 이들이 늘었고, 일과 삶의 균형을 강조하는 추세 속에서 직장인의 회식도 줄어드는 등 전통적인 외식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둘러싼 한·중 정부의 갈등 여파로 한국을 찾는 중국인 여행객이 감소한 것도 음식업 및 주점업의 매출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