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5817 0722019011149985817 01 0101001 5.18.26-RELEASE 72 JTBC 0

"전두환보다 더해" "사법 독립 훼손"…정치권 엇갈린 반응

글자크기
[앵커]

양 전 대법원장이 포토라인 대신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전두환씨의 골목성명보다 더 하다" 이런 말도 나왔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사법권의 독립성이 훼손됐다"며 이번 수사를 비판했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오늘 기자회견은 전직 대통령들의 수사와 많이 비교됐습니다.

[최석/정의당 대변인 : 검찰 포토라인에서 입장을 밝혔던 이명박, 박근혜 전직 대통령을 뛰어넘는 황제 출석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전두환의 골목성명보다 더 심하다"고 했습니다.

"사법농단에 관여했던 법관들이 다수 법원에 남아 있는 상황에서, 그들에게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는 겁니다.

민주평화당은 피의자로 소환된 입장에서 지금 대법원 앞에서 쇼하고 갈 때냐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입장은 달랐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정부가 사법부를) 정치 탁류로 오염시켜서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두하게 됐다고 보입니다.]

[주호영/사법부 독립수호특위 위원장 : 사법부 전체가 행정부인 검찰의 수사를 받는 모욕적인 상황을 만들었고…]

한국당은 오늘 '문재인 정권의 사법장악 저지 및 사법부 독립 수호 특별위원회'를 출범해, '사법부에 대한 부당한 수사에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나한, 지윤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