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46120 0032018120849346120 01 0103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내년 예산안 469조5천700억 잠정결정…정부안보다 9천300억 순감(종합)

글자크기

사회복지 예산 1조2천100억원 순감…SOC 1조2천억 원 순증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 = 내년도 정부예산이 469조5천700억원(총지출 기준) 규모로 잠정 결정됐다.

국회는 8일 이런 규모로 조정된 예산안 수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처리하면 구체적인 예산 수치가 공식적으로 확정된다.

지난 8월 말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470조5천억원에서 9천300억원가량 순감됐다.

정부안에서 5조2천200억원을 깎고, 그보다 적은 4조2천900억원을 늘린 결과다.

분야별로 보면 일반·지방행정 예산이 각각 1조3천500억원 순감됐고, 사회복지 예산이 1조2천100억원 순감됐다.

또, 교육 예산은 2천800억원, 외교·통일 예산은 100억원가량 각각 순감됐다.

반면 올해보다 5천억원(2.3%) 감액된 18조5천억원으로 정부가 제출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교통 및 물류 1조1천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1천억원 각각 순증했다.

이밖에 환경 예산(2천400억원), 문화 및 관광 예산(1천300억원), 공공질서 및 안전 예산(1천200억원),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예산(1천100억원), 농림수산 예산(800억원)도 정부안보다 늘었다.

연합뉴스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개회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올해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날인 7일 저녁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전날 예산안 처리 합의에 반발하며 '본회의 보이콧'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내년도 예산안이 통과될 것으로 전망됐다. 2018.12.7 mtkht@yna.co.kr (끝)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