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2093 0092018110948762093 03 0301001 5.18.13-RELEASE 9 뉴시스 0

10월 폭락장에도 펀드 순자산 8조↑... MMF 급증 영향

글자크기
뉴시스

(자료=금융투자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지난달 증시가 급락했지만 전체 펀드 순자산 규모가 늘었다. 저금리로 시중에 풀린 풍부한 유동성이 투자처를 잃으면서 단기 피난처로 분류되는 머니마켓펀드(MMF)로 대거 유입된 영향이다.

MMF는 만기 1년 이내 기업어금(CP), 양도성예금증서(CD), 콜 등 단기금융 상품에 집중 투자해 이익을 얻는 초단기 펀드 금융상품이다. 수시로 입출금이 가능하고 하루만 돈을 예치해도 운용 실적에 다른 이익금을 받을 수 있다.

9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10월 국내 펀드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556조1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8조3000억원(1.5%) 증가했다.

펀드 종류별로 보면 머니마켓펀드(MMF) 순자산이 가장 큰폭으로 늘었다. MMF 순자산은 지난달 111조3000억원으로 한 달 새 19조2000억원(20.8%) 증가했다. 분기 말 기업 자금 수요 해소로 19조원이 MMF에 순유입됐기 때문이라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반면 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글로벌 증시 불안으로 인한 주요지수 하락 및 평가액 감소로 전월 대비 8조2000억원(-9.8%) 감소한 75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국내 주식형펀드 순자산(55조7000억원)과 해외 주식형펀드 순자산(20조2000억원)은 각각 6조4000억원(-10.3%), 1조9000억원(-8.4%) 줄었다. 글로벌 증시 불안으로 주요 지수가 하락함에 따라 평가액이 감소한 결과라고 금투협은 해석했다.

전체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5000억원 감소(-0.5%)한 102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국내 채권형펀드 순자산(94조1000억원)은 6000억원(0.7%) 줄고, 해외 채권형펀드 순자산(8조1000억원)은 1000억원(1.3%) 증가했다.

재간접펀드 순자산은 1조4000억원(5.1%) 감소한 26조8000억원, 파생상품펀드 순자산은 1조3000억원(2.6%) 줄어든 48조5000억원으로 조사됐다.

부동산펀드 순자산은 74조7000원으로 2000억원(2.7%) 늘었다. 증시 불안으로 실물 자산에 지속적으로 자금이 유입된 데 따른 것이다.

이 밖에 특별자산펀드 순자산은 67조9000억원으로 1조원(1.5%) 확대됐다. 혼합자산펀드 순자산은 21조4000억원으로 6000억원(2.8%) 감소했다.

min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