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47650 0012018110848747650 08 0803001 5.18.13-RELEASE 1 경향신문 0

삼성 폴더블폰 공개…남은 숙제는 ‘휴대성·가격’

글자크기

‘안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 강조하지만 두께·무게·배터리 설명 없어



경향신문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기조연설에 나선 글렌 머피 구글 안드로이드 UX담당이 내년에 출시할 삼성전자 폴더블폰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통해 구현될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구글과 협력해 폴더블폰 OS(운영체제)를 개발 중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접으면 외부 4.58인치, 펼치면 안쪽 7.3인치.’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의 세부 규격은 공개했지만 시제품을 내놓을 때까지 숙제는 쌓여 있다. 내년에 출시될 때까지 두께·무게·배터리 등에서 휴대하기 좋게 얼마나 매끄럽게 다듬는지와 합리적 가격이 당면 과제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콘퍼런스(SDC) 2018’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 크기와 화면비 등을 공개했다.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접었을 때 바깥 커버 화면비는 21 대 9, 펼쳤을 때 안쪽 메인 화면비는 4.2 대 3이다. 대체로 바깥 화면은 일반 휴대폰처럼 쓰고 안쪽 대화면은 게임이나 영화 감상용으로 알맞아 보인다. 큰 화면을 나눠 여러 기능을 동시에 쓸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기조연설에서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모습을 시연했고 접었을 때 모양, 펼쳤을 때 모양, 접고 오른쪽을 눌러 내부 앱을 외부 디스플레이에 구현하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펼친 화면에서 인터넷,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가지 앱을 동시에 쓰는 상황을 보여주는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배터리 등 다른 사양이나 출시 일정 등은 밝히지 않았다.

여전히 남은 숙제는 ‘휴대성’이다. 삼성은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를 접는 시연을 하면서 안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하지만 두께·무게·배터리 등의 문제를 해결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가격도 중요하다. 지난달 31일 중국 신생업체 ‘로욜’이 세계 최초의 폴더블 스마트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하며 147만~212만원 가격대로 소개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도 200만원 전후로 예상되지만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둘 다 살 때보다 50여만원 비싸다. 스마트폰, 태블릿을 동시에 들고 다닐 가치만으로 소비자들이 50여만원을 더 지불할지가 문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폴더블폰에 실제 소비자들이 얼마나 열광할지는 확신하기 어렵다”고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는 폴더블폰 시장이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내년 1%, 2023년 4%에 그칠 것으로 추산했다.

그럼에도 내년에 화웨이가 5G 통신이 가능한 폴더블폰을 내놓겠다고 공언했고 LG전자도 시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폴더블폰 시장 선점을 위한 업계 경쟁이 치열하다는 의미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폴더블폰이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군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임아영 기자 layknt@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