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355131 0232018102348355131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용산구 살림 규모 4695억원…전년 比 362억 늘어난 이유?

글자크기

용산구, 2017년도 지방재정 결산 공시...구 자체수입 유사 지자체 평균보다 52억원 많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17년도 지방재정 결산 결과를 구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2017회계연도 기준 구 살림규모는 4695억원이다. 2016년 대비 362억원 늘었다.

살림규모란 ▲자체수입 ▲이전재원 ▲내부거래를 모두 합친 금액이다. 지난해 구 자체수입(지방세, 세외수입)은 1614억원, 이전재원(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보조금)은 1961억원, 내부거래(지방채, 보전수입 등)는 1120억원이었다.

구 관계자는 “구 살림규모는 종로·중·성동구 등 유사 지자체 평균액보다 1399억원 적지만 자체수입만 놓고 보면 52억원 많다”며 “구 재정여건이 비교적 양호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2017년 말 기준 구 채무도 없다. 공유재산(취득가액 기준)은 2016회계연도보다 722억원 늘어난 1조 6152억원 규모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7회계연도 구 세출 총계는 3898억원이다. 2016회계연도보다 326억원 커진 수준. 주민 1인당 세출액도 148만원으로 전년도보다 15만원 늘었다.

세출액은 다시 ▲일반회계(3395억원) ▲특별회계(96억원) ▲기금(406억원)으로 나뉜다. 일반회계 집행률은 사회복지(40%), 일반공공행정(11%), 환경보호(7%) 분야 순이었다.

구는 공통공시 외 용산 꿈나무 종합타운 건립, 원효로 다목적 실내체육관 건립, 용산공예관 건립, 신흥로(해방촌) 108계단 이동편의시설 설치 등 현안사업 10건도 특수공시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재정운용 결과와 구민 관심사항을 구청 홈페이지에 공개했다”며 “한정된 재원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구민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 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재정법에 따라 지방재정 예산 공시는 매년 2월, 결산 공시는 결산승인 후 2개월 이내에 이뤄진다. 재정공시 전문은 구 홈페이지(www.yongsan.go.kr) 행정정보란(예산/재정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용산구 재무과(☎2199-675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