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5318 0292018101248135318 07 0703001 5.18.12-RELEASE 29 OSEN 40552661

홍상수x김민희 '풀잎들', BIFF 공식 일정 성료..25일 국내 개봉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22번 째 장편영화인 '풀잎들'이 국내 프리미어로 상영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2월,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의 문을 여는 첫 작품으로 공식 초청, 전 세계 최초로 관객들에게 선보인 후 제56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부문 및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잇따른 초청을 받은 홍상수 감독의 신작 '풀잎들'이 아시아 프리미어로 상영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상영 및 행사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된 '풀잎들'은 3번의 상영과 2번의 관객과의 대화, 야외 무대 인사까지 공식 일정을 소화하며 영화 팬들과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OSEN

티켓 오픈 직후 빠르게 상영 회차가 매진되며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한 영화 '풀잎들'은 지난 10월 5일 금요일 저녁과 10월 6일 토요일 오후 상영 후 객석을 가든 채운 관객들과 함께 2차례의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한 기주봉, 서영화, 김새벽, 공민정, 안선영(한재이), 신석호 등 '풀잎들'의 출연 배우들은 입을 모아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고 관객 입장에서 봤을 때도 재미있는 작품이었다. 영화 '풀잎들'을 보고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10월 7일 일요일 오후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진행된 야외 무대 인사에는 배우 김새벽, 공민정, 신석호가 참석, '풀잎들'의 열기를 이어갔다.

'풀잎들'을 아시아 프리미어로 초청한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홍상수 감독은 '풀잎들'에서 ‘죽음’이라는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들여다본다. 등장인물들은 죽음 때문에 괴롭거나 아프거나 허탈해진다. 유령처럼 떠도는 죽음의 그림자 안에서 그들의 행동 하나하나는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 관찰자의 시점에서 내레이션을 하는 김민희는 죽음을 상기시키면서 거꾸로 살아가는 것의 고귀함도 일깨워준다. 짧은 영화지만 울림은 길고 깊다. 슈베르트의 '즉흥곡', 바그너의 '로엔그린', '탄호이저', 오펜바흐의 '지옥의 오르페우스' 등 드라마틱한 음악이 인상적인 작품이기도 하다’ 라고 전했다.

김민희, 정진영, 기주봉, 서영화, 김새벽, 안재홍, 공민정, 안선영(한재이), 신석호, 김명수, 이유영 등의 배우들이 출연하는 홍상수 감독의 22번째 장편 영화인 '풀잎들'은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후, 오는 25일 국내 개봉을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hsjssu@osen.co.kr

[사진] 영화제작전원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