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3734 0032018101248133734 01 0104001 5.18.15-RELEASE 3 연합뉴스 0

손학규 "한국당은 수구보수, 다음 총선서 없어져야 할 정당"(종합)

글자크기

김관영 "文정부, 음주운전 공직자 임명 취소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는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며 "지금 보수개혁을 한다고 하지만 수구보수로 한쪽으로 밀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가 보수 통합과 양당제를 주장하는 것은 바른미래당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정치는 정도(正道)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한국당이 보수 개혁으로 보수를 재편한다고 하는데 지금의 한국당은 제대로 된 보수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만들고, 박 전 대통령을 만들고,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만든 한국당은 우리나라 수구보수의 대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원책 변호사에 대해 "그분이 추구하는 보수는 이제는 버려야 할 수구보수로, 정치를 평론가적 입장에서만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손 대표는 또 "중도개혁세력으로 새로 재편된 바른미래당이 오른쪽의 중심이 되고 그 왼쪽에 더불어민주당이 있는 등 양대 정당이 있고, 그 오른쪽에 보수정당인 한국당, 왼쪽에 정의당이 각각 자리하는 식의 커다란 다당제를 만들어가는 게 우리 정치구조개혁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향후 야권 정계개편이 있을 경우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을 만든 분이고 개혁보수를 꿈꾸며 한국당을 나온 분인데 쉽게 호락호락 움직일 분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지연 등을 거론하며 국회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국회를 하인 취급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 동의 절차가 굳이 필요 없는 사안을 갖고 정부가 국론분열을 일으킬 필요가 없다"며 "다양한 의견과 이해관계가 있는 국회와 정당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음주운전 처벌강화 대책 마련을 지시한 것과 관련, "대통령의 의지에 적극 동의한다"면서 "대통령이 작년 11월 밝힌 '문재인정부 공직 7대 인사원칙'에 음주운전 사항이 포함돼 있는데 그동안 임명된 내각 인사, 청와대 비서관, 공공기관 임원 모두에 대해서도 이 원칙을 엄격히 적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인사원칙에 어긋나는 사람이 있다면 이미 임명된 인사에 대해서도 임명취소나 면직 처리를 해야 한다"면서 "단 한 번이라도 음주운전 사실이 있는 인사는 향후 공직 인사에서 배제되게 인사기준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바른미래 중진들, 전원책 말대로 안 움직여"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0.12 kjhpress@yna.co.kr (끝)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