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1871 0572018101248131871 09 0905001 5.18.12-RELEASE 57 세계파이낸스 0

[기고] 미국, 가장 긴 경제 호황기에 도전

글자크기
세계파이낸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미국은 역사상 가장 긴 호황 국면에 도전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2018년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연율 4%대를 기록하면서 4년 만에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에 미국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09년 6월 경기 저점을 지나 2018년 10월 현재까지 총 112개월 동안 경기 활황이 지속되고 있다.

1854년 이후 미국 경기 사이클 중 가장 긴 확장 국면은 저축대부조합파산 이후인 1991년 3월부터 2001년 3월까지 총 120개월을 기록한 바 있다. 따라서 미국 경제가 2019년에도 회복세를 유지한다면 역사상 가장 긴 호황기를 맞이할 것이다.

최근 미국 경제 지표를 보면 미국 경기 선행지수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ISM 제조업 및 비제조업지수도 기준점이 50포인트를 상회하고 있어 미국 경제 회복 국면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미국의 9월 현재 실업률도 3.7%로 자연실업률을 하회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구인 건수 당 실업자 비율도 7월 현재 0.9를 기록하면서 노동시장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사람 수 보다 일자리 수가 더 많은 상황이다.

여기에 트럼프 노믹스 등의 영향으로 2019년 경제 성장률이 2%대 후반을 전망하는 기관도 있다. 비당파적인 기구인 '책임 있는 연방 예산 위원회'는 2017년 감세와 일자리법, 2018년 양당 예산법 등을 통해 경기 진작 효과가 나타나면서 2018년, 2019년에 각각 3.0%, 2.9%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럼프 정부의 정책이 경제 성장률을 0.8%∼0.6% 높일 것이라는 예측이 포함된 수치다. 양호한 경제 성장률을 바탕으로 미국 연준은 금리 정상화를 지속할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 9월 FOMC에선 성장률 전망치를 2018년 3.1%, 2019년 2.5%로 각각 0.3%포인트, 0.1%포인트 상향조정하면서 경제 회복 속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연준은 2018년 12월 추가 금리 인상과 함께 2019년 3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 하는 등 점진적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할 것이다.

다만 무역 전쟁의 장기화뿐만 아니라 법인세 감면 등 감세 정책에 따른 미국 재정 적자 확대 등이 향후 미국 경제 성장을 저해할 수 있는 리스크 요인으로 보인다. 지난 9일 발표된 IMF 세계경제전망에서도 미국 경제는 최근 감세법을 통과시키는 등 건전한 모멘텀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최근 미중무역 전쟁 확산으로 내년 경제 성장률을 올해 2.9%보다 낮은 2.5%로 예상했다.

무역 전쟁이 장기화되면 물가 상승, 가계 지출 축소, 기업 활동 위축 등을 유발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보수 싱크탱크 '조세 재단'의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의 무역 관세 정책으로 장기 GDP의 0.59%가 줄어들고, 46만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미국 의회예산국(CBO)에 따르면 미국의 GDP 대비 재정적자가 2018년 3.9%에서 2019년 4.6%로 확대되고 2019년 GDP 대비 부채도 79%로 1968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재정에 대한 우려가 확산될 전망이다.

최근 미국 경제 지표와 전망치를 보면 미국 경제는 2019년에도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발(發) 무역 전쟁으로 인해 아직까진 미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크게 드러나지 않았으나 추가 보호무역 조치를 단행할 경우 미국 경제 성장을 저해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트럼프는 양호한 미국 경제 흐름에 찬물을 끼얹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따라서 향후 미국 경기 회복에 따른 국내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극대화함과 동시에 금리 인상 및 보호 무역 강화 등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국내 경제에 전이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먼저 미국 경제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미국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이 필요하다. 그러나 향후 미국 경제가 경기 과열 또는 예상보다 빠른 경기 후퇴기에 접어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에 이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해야한다.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국 위기 확산,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 확산에도 준비해야 한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