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2318 0032018081046912318 02 02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2억 훔친 수송업체 직원이 도주에 사용한 차량 사흘 만에 발견(종합)

글자크기

범행 직후 평택으로 골목길에 주차한 뒤 달아나…경찰 수사 활기

연합뉴스

범행에 이용한 차량



(천안=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현금 수송차량에서 2억원을 훔쳐 달아난 수송업체 직원의 승용차가 10일 경기도 평택에서 발견됐다.

사건 발생 사흘 만에 도주에 사용한 차량이 발견되면서 경찰 수사가 활기를 띠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께 평택시 한 골목에서 수송업체 직원 A(32)씨가 범행 직후 달아나는 데 사용한 SM7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A씨의 승용차를 찾았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당일인 7일 오전 10시께 이 골목에 주차하고 달아났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오전 8시 47분께 현금 수송차량에서 2억원을 훔치자마자 전날 미리 주차해 둔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이곳으로 온 것이다.

이어 그는 차 안에서 옷을 갈아입고서는 걸어서 골목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하는 등 A씨의 이후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

차량 안에는 A씨가 범행 당시 입었던 옷 등이 있었으며 현금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범행에 이용한 차량



A씨는 범행 한 달 전부터 거의 매일 평택을 드나들며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차량을 버리고 갈 지점과 도주 경로 등을 미리 봐둔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을 천안서북경찰서로 옮겨 정밀 감식하고 있다"며 "A씨의 이후 행적을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