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898093 0512018081046898093 03 0301001 5.18.16-RELEASE 51 뉴스1 0

6월까지 국세수입 19.3조원 더 걷혀…세수진도율 58.6%

글자크기

월간 재정동향 8월호…법인세·소득세↑

뉴스1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박정환 기자 = 법인세 분납기한 연장과 부동산거래 증가 등으로 국세수입이 전년보다 19조여원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1~6월 누계 국세수입은 157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9조3000억원 증가했다.

세목별로는 법인세가 64조4000억원이 걷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중소기업 법인세 분납기한 연장 등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소득세는 60조7000억원이 걷혀 그 뒤를 이었다. 명목임금 증가와 양도소득세 중과 이전 부동산거래 증가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밖에 부가가치세는 51조6000억원, 관세는 48조8000억원, 교통세는 47조8000억원이 걷혔다.

세수 진도율은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당시 전망한 국세수입 268조1000억원 대비 58.6%로 집계됐다.

6월 한달 동안 걷힌 세금을 보면 16조5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조4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월별 세수증가 규모는 3월 5조3000억원, 4월 5조1000억원, 5월2조9000억원 등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6월 현재까지 통합재정수지는 3조5000억원으로 적자를 나타냈으며 사회보장성기금(22조원 흑자) 등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25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통합재정수지 및 관리재정수지 적자폭이 각각 1조4000억원 증가했으나, 이는 상반기 조기집행 등 적극적 재정운용에 기인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6월말 기준 국가채무(중앙정부)는 671조7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조6000억원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계경제 개선, 수출호조, 양호한 세수 여건 등은 긍정적 요인이나 최근 고용상황, 미중 통상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다"며 "일자리, 혁신성장 및 거시경제 활력제고를 뒷받침하기 위해 적극적 재정기조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u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