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740380 0022018080246740380 04 04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41172987

트럼프, 법무장관에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 압박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에게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한 특검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중앙일보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연달아 글을 올려 “제프 세션스 장관은 이 마녀사냥을 당장 중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를 더 더럽히기 전에 지금 바로” 중단해야 한다는 얘기도 썼다. 세션스 장관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서 손을 떼겠다고 공언한 이후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사온 인물이다.

트럼프의 이날 트윗은 세션스 장관만 겨냥하지 않았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총지휘하고 있는 로버트 뮬러 특검을 두고선 “완전히 꼬인 인물”이라며 거센 공격도 마다치 않았다. 또, 특검팀을 향해서는 “더러운 일을 하는 성난 민주당원들”이라며 “미국의 수치”라고 표현했다. 특검팀에 속한 이들 중 일부가 과거 민주당원이었거나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했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과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비판해온 것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지만 이날 ‘분노의 트윗’은 그 수위가 셌다. 이에 대해 미 언론들은, 전날 폴 매너포트의 공판이 있었던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 분석하고 있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에서 일했던 매너포트는 불법 해외로비 등으로 기소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에겐 그 재판 결과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중앙일보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는 매너포트에 대해 “그는 위대한 정치 지도자들을 위해 일했던 인물이며 나와는 아주 짧은 기간 함께했다”고 밝히고 그에 대한 수사가 러시아 스캔들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썼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