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5878 0232018071346345878 08 0801001 5.18.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배달앱이 경호서비스까지 하는 이유

글자크기
[서비스뉴스 군만두] 배달의민족, 사설경호업체와 손잡고 이용자·업주 보호
그래도 리뷰 문화 정착이 근본적 해결
아시아경제

이용자가 불만을 표하자 이용자의 주소를 공개한 업주. 배달의민족은 "이용자 주소를 공개하는 업주는 앱에서 퇴출한다"고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그 식당 맛없다"는 리뷰를 올렸더니 식당 사장이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한 사건 기억나시나요? 음식을 주문하려면 집 주소를 적어내야 하는 이용자 입장에선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주문자의 집 주소를 앱에 공개하는 업체도 있으니까요. 그런가하면 반대로 식당에 찾아가 행패를 부리는 이용자도 있습니다. 이렇게 식당 주인과 손님 사이 '긴장감'이 강해지자 국내 최대의 배달 앱 업체가 묘안을 하나 꺼내들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사설 경호업체와 손잡고 음식점주와 소비자 상대로 '경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지금 배달 앱 생태계를 보면, 문화가 기술의 발전 속도를 못 따라잡는 일종의 '문화지체' 현상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배달 앱이 출시된 지 벌써 8년이 지났지만 이용자가 리뷰를 남기는 문화 역시 완전히 자리 잡았다고 할 순 없죠. 그렇다고 중개 플랫폼인 배달 앱 입장에서 문화 탓만 하며 가만히 있을 순 없습니다. 이런 과도기에 소비자ㆍ업주 보호를 소홀히 하다 큰 사고라도 나면, 이제 막 꽃을 피우고 있는 배달 비즈니스에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상황 인식을 배달의 민족은 한 겁니다.

그래서 배달의민족이 보여주는 행보는 의미가 있습니다. 배달의민족은 댓글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부적절한 리뷰를 걸러내는 '클린 리뷰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배달 앱 3사(배달의민족ㆍ요기요ㆍ배달통)는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토바이 안전운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고요. 이 외에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배달음식 위생을 관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이 전방위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덕일까요. 지난해 배달 앱 규제 법안을 발의하려던 한 국회의원 쪽에서도 변화의 움직임이 감지됩니다. 의원실 관계자는 "규제는 최소화하는 게 바람직한 만큼 업계가 스스로 자구책을 만드는 분위기가 형성되는 건 매우 긍정적"이라고 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난스러운 리뷰에도 성의껏 답변해주는 업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 같은 조치들이 모든 사고를 막아줄 순 없을 겁니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올바른 문화 정착이겠죠. 특히 이용자와 점주 간 '건강한 소통 문화'가 절실해보입니다. 이용자는 비난을 위한 비난을 자제하고, 점주 역시 평가를 겸허히 받아들여 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집중해주길 바랍니다. 그렇게 배달 비즈니스가 성장하고 발전하면 그 혜택은 배달 앱 업체뿐 아니라 이용자ㆍ식당점주 모두에게 고루 돌아갈 것입니다.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