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8690 0352018071346338690 02 0213001 5.18.7-RELEASE 35 한겨레 0

“광주 정신 어긋난다” 518m 높이 상징탑 논란

글자크기
[한겨레] “5·18도 브랜드화해야” 시장 구상에

5000억원짜리 랜드마크 건설 계획

“평등의 광주정신 배척” 비판 목소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시가 5·18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518m 빛의타워 설립 검토에 들어갔다. 시민단체들과 문화·건축계 인사들은 “광주정신에 어긋난다”며 비판하고 있지만, 이용섭 광주시장은 518m 상징탑을 건설하겠다는 후보자 시절 공약을 추진할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 시장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맡은 광주혁신위원회는 518m 높이의 복합공간 건설 방안을 시에 제안하기로 했다. 전체 복합공간으로 상층부엔 광주의 광산업을 상징하는 조명시설을 설치하고 주변 약 10㎞까지 조망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이다. 사업비(5000억원 예상)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법으로 마련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은 “세계 큰 도시 어디를 가더라도 타워가 있는데 광주엔 랜드마크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광주의 도시정체성과 어울리지 않는 거대 건축물에 대한 비판도 높다. 시민단체 참여자치21은 성명을 통해 “민주·인권·평화의 광주정신은 거대한 탑을 쌓고 랜드마크를 만들어낸다고 계승되는 것이 아니다. 518m 상징탑 조성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아아 광주여, 우리나라의 십자가여>라는 시를 쓴 김준태 시인은 “518m 상징탑은 위압감을 주고 대동세상과 평등의 광주정신을 배척하는 발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5·18도 이제 상품화·브랜드화·산업화해야 한다. 518m타워를 세우는 게 왜 광주정신에 위배되느냐”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 시장은 “최종 결정은 시민들의 뜻을 묻겠다”며 바뀔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기고 있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