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7972 0962018071346337972 08 0803001 5.18.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이번엔 갤럭시 S9 발화…고개드는 갤노트7 공포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삼성전자의 갤럭시 S9 화재 이후 검은 연기가 나는 모습. 출처|abcactionnews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삼성전자의 갤럭시 S9이 갑자기 폭발해 화상을 입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배터리 폭발로 초유의 리콜 사태를 불러온 갤럭시 노트7 이후 1년 8개월 만에 또 비슷한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11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핫하드웨어, abcactionnews, wptv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주 오데사에 사는 한 남성은 흡연을 하던 도중 여자친구가 사용하던 갤럭시S9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저녁식사를 마치고 부엌 싱크대 주변에서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고, 부엌 선반에 있는 갤럭시S9을 응시했다. 그런데 해당 제품이 갑자기 “터지는 소리가 나고, 균열이 가더니 따끔거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스포츠서울

미국 플로리다 주 오데사에 사는 한 남성이 갤럭시S9에서 불이나 제품을 집으려다가 화상을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abcactionnews방송화면 캡처.



그는 “연기가 나기 시작한 직후 화염이 스마트폰(갤럭시S9)에서 뿜어져 나오기 시작했다”며 “그래서 갤럭시S9을 집어 싱크대로 던지려고 했는데, 놓쳐서 바닥에 떨어뜨렸고, 다시 옮기는 과정에서 손에 화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이 남성은 발화 사건 발생 직후 제품을 던져버렸다.

또한 이 남성은 “스마트폰에 불이 났고, 사태를 수습하고자 하는 과정에서 제품을 만져 오랫동안 화상을 입었고, 다른 S9제품도 이 같은 동일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있다”고 우려하며 당시의 상황을 담은 동영상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해당 제품이 공인판매점을 통해 구매된 정품이 아닌 제 3자를 통해 구입한 중고품일 수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갤럭시 S9 화재 사고와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스마트폰 관련) 학문 및 연구 전문가로 구성된 배터리 자문 그룹을 만들어 배터리를 무작위로 검사해 품질 보증 프로세스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지난 6월 미국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한 차량 내부 모습. hothardware, ABC7 등 외신에 따르면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출신의 한 여성은 삼성전자 갤럭시S4와 갤럭시S8을 차량의 컵홀더에 넣어놓고 운전을 하던 도중 스마트폰에서 불꽃이 튀는 등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두 제품 중 어떤 제품에서 불꽃이 튀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고 차량은 전소됐다. 출처|hothardware


지난 6월에도 미국에서 비슷한 제보가 나왔다. hothardware, ABC7 등 외신에 따르면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출신의 한 여성은 삼성전자 갤럭시S4와 갤럭시S8을 차량의 컵홀더에 넣어놓고 운전을 하던 도중 스마트폰에서 불꽃이 튀는 등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두 제품 중 어떤 제품에서 불꽃이 튀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고 차량은 전소됐다.

디트로이트 소방당국은 사용자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사고원인을 파악하기 쉽지 않다”며 “우리는 모든 소비자의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melod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