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6340 0092018071246336340 04 0401001 5.18.11-RELEASE 9 뉴시스 0

크렘린, "트럼프의 독일 비난은 미국 액화가스 팔려는 수작"

글자크기
뉴시스

【모스크바(러시아)=뉴시스】김기진 기자 =러시아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 위치한 '크렘린' 궁전. 1917년의 러시아혁명으로 모스크바가 수도가 되어 1918년 이후 크렘린(Kremlin, 성벽)은 당시 소련정부의 본거지가 되었다. 현재의 크렘린 궁전은 모스크바강(江)을 따라 1변이 약 700m의 삼각형을 이루고, 높이 9∼20m, 두께 4∼6m의 붉은 색 벽으로 둘러싸여 있다. 사진은 붉은 성벽 안쪽에 위치하고 있는 러시아 정교회의 모습. 2017.07.19. sky@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러시아 크렘린은 독일이 에너지 의존 때문에 '러시아의 포로'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미국 에너지를 사가도록 유럽에 강권하는 캠페인의 하나'라며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독일이 나토의 방위비 예산 지침에는 신경을 쓰지 않으면서 러시아로부터 더 많은 가스를 들여오기 위해 110억 달러의 발틱해 해저 파이프라인 건설에 나서는 것은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이에 12일 러시아 크렘린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독일이 러시아를 주 가스 공급처로 의존하고 있지만 그런 말에는 동의할 수 없다"면서 "파이프라인 가스 공급으로 한 나라가 다른 나라에 의존 예속되는 것이 아니라 상호 의존이 완성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미국의 새 파이프라인 노르트 스트림 2에 대한 반대를 "유럽 나라들로 하여금 보다 비싼 미국 천연 액화가스를 사가도록 하려는 불공정한 경쟁 활동"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트럼프는 독일의 러시아 가스 의존 70%에 가깝다고 말했으나 독일은 10%에도 못 미친다고 반박했었다.

한편 트럼프는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난다.

kj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