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1211 0142018071246331211 08 0801001 5.18.1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길 찾고 음악 틀고 전화 걸고… 차 안에선 말로 다된다

글자크기
구글·카카오·현대기아차 '안드로이드 오토' 韓 출시


파이낸셜뉴스

12일 서울 압구정로 기아차 체험관에서 열린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가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 시연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자동차 안에서 음성 명령으로 길을 찾고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됐다. 구글이 12일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하며 국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이를 위해 구글은 현대·기아차와 카카오모빌리티 손을 잡았다.

구글은 이날 서울 압구정로 기아차 체험관 '비트 360'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차량에 부착된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을 연동해 길 찾기, 문자메시지 작성과 전송, 전화 걸기, 음악 재생 등 스마트폰 내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한 서비스다. 벅스 등 인기 음악, 팟캐스트 앱과도 연동되고, 운전 중에 전화 통화도 가능하다.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검색 기능, 일정 확인 등도 사용할 수 있다. '오케이 구글'이라는 음성명령이면 이 같은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안드로이트 오토에서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글로벌 파트너사인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5년 처음 안드로이드오토 지원 차량을 출시했다. 한국어가 지원되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량은 이날부터 공식 시판된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반떼, 싼타페 등을 포함한 현대자동차 전 차종과 K5, K7, K9 등을 포함한 시판중인 차량에서 지원된다.

특히 안드로이드 오토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기본 내비게이션 앱으로 적용했다. 지도 반출 문제로 구글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지 못했던 구글이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을 잡아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 해법을 찾은 셈이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는 운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설계됐으며 운전자 편의성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한다"면서 "자연어 음성지원을 하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국내 운전자도 내비게이션, 미디어, 전화·메시지 등 기능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트너사인 현대·기아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추교웅 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인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 고객에게도 마침내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오토 설치 바법은 간단하다.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오토 앱을 다운받고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케이블로 연결한다. 이후 차량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안내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