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22742 0352018071246322742 01 0104001 5.18.7-RELEASE 35 한겨레 0

이정미 “2020년 총선에서 제1야당 될 것”

글자크기
[한겨레] 정의당 대표 취임 1주년 기자회견

“민주당이 노동자·민생 향하도록 철저히 견제”

“선거제도·노동법 등 개혁입법연대 우선 과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스노트’로 불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인사 평가, 진보정당 최초 공동교섭단체 구성, 헌정사상 첫 국회 특수활동비 반납, 지방선거에서 9% 가까운 정당득표율 획득, 여론조사 정당 지지율 10% 돌파.

지난 1년 동안 이정미 대표 체제의 정의당이 세워온 이정표들이다. 1년 전 ‘노심’(노회찬·심상정)당으로 정형화된 이미지의 정의당 대표로 이정미 의원이 선출됐을 때 “무명의 초선의원이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정의당은 진보정당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왔다. 이 대표는 노동·미투 이슈 등에서 직접 기자회견과 방송 등을 통해 선명한 목소리를 내면서 정의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해왔다. 12일로 취임 1주년을 맞은 이정미 대표는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유지하며 선명한 정치에 주력해왔다”고 자평했다. 이 대표는 이어 “지난 1년 동안 ‘민생만큼은 반드시 정의당이 챙겨달라’는 임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민생 살리기에 사활을 거는 당대표로서 남은 임기를 채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기업 먼저 살려야 경제도 살아난다’던 지난 70년 낡은 패러다임으로 또다시 대다수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를 유보시키고 있다”며 “정부·여당의 경제·노동정책에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 반년만에 저임금 노동자 21만명에게는 희망고문하고, 재벌개혁에는 머뭇거리는게 과연 촛불 시대의 여당 모습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며 “경제지표 악화로 민생이 가라앉을 때, 더 아래에서 타격받는 층부터 보듬는게 정의당의 방식이다. 정의당은 여당이 경제 적폐 패러다임을 벗고, 노동자와 민생을 향해 직진하도록 철저히 견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정당지지율이 잇따라 10%를 넘은 것과 관련해 이 대표는 “정의당의 두 자릿수 지지율에는 ‘개혁 전선에서 최후의 방어벽’과 ‘저 정당으로 진짜 내 삶을 바꿀 수도 있겠구나’라는 기대가 묻어있다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어 “지지율이 높아질수록 어깨가 무거워지고 겸손하게 우리가 할 일을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고 마음먹게 된다”며 “지난 60년동안의 소모적인 대결정치를 종식하고 집권여당 옆에서 정의당이 제대로 된 견제세력이 돼야한다는 시대적 요구가 담겨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맥락에서 이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으로 정당정치를 정상화하고, 2020년 총선에서 반드시 제1야당이 될 것”이라는 정치적 목표를 제시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 대 더불어민주당의 70년 양당 대결정치를 끝내고 정의당 대 민주당이 경쟁하는 ‘2020 신정당체제’를 만들겠다”며 “좋은 정당들이 경쟁하며 정당정치를 정상화할 때, 정치는 민심을 바르게 수용하고 기득권 수호 대신 개혁을 실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 대표는 “내 삶을 바꾸는 선거, 내 삶을 바꾸는 정치가 가능하려면 ‘표의 등가성’과 ‘비례성 원칙’을 구현하는 선거제도개편으로 ‘제2의 국민직선제 개혁’을 이뤄내야한다”며 선거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의당이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논의하는 정개특위의 위원장을 맡게 된 만큼 선거제도에 연동형 비례제가 도입되는 등 개혁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는 ‘개혁입법연대’와 관련해 이 대표는 “개혁입법연대의 외형이 중요한 게 아니라 민생개혁 성과를 국민들께 드리느냐가 중요하다”며 “어떤 개혁을 이룰지 분명하게 하지 않고 모이기만 하면 개혁입법연대가 공전할 수 있으니 연대의 과제들을 명확히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개혁입법연대와 관련해 정의당이 최우선 입법과제로 생각하는 내용들에 대해 이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 노동문제 개혁,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국회에 계류돼 있는 법안들 처리 등”을 제시했다.

국회 특활비 문제와 관련해선 최근 정의당이 특활비를 반납한 만큼 이 대표는 “정의당은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며 국회 특활비 폐지 의지를 강조한 데 이어 “특활비뿐 아니라 소수 정당을 국회 운영에서 배제하고 있는 교섭단체 제도 개선, 관광성 해외연수를 비롯한 부당한 특권 개혁, 짬짜미 쪽지 예산 혁파 등 그간 국회 관행을 바꾸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예멘 난민 500여명이 제주도로 들어와 한국사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난민 문제에 대해 이 대표는 “국제난민협약과 난민법 절차에 따라 안착돼야하고, 지금 우리에게 갑자기 닥친 이 문제를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더 많은 사회적 공론화를 위해 정의당이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국민과 소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