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170188 0252018070546170188 07 0713001 5.18.11-RELEASE 25 조선일보 40809560

"미세먼지가 다이어트 방해"

글자크기

경희대 이상열 교수팀 밝혀

미세 먼지가 다이어트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미세 먼지가 심한 서울은 다이어트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이상열 교수팀은 체중 감량과 미세 먼지 농도 사이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2012년 10월부터 2014년 4월까지 서울, 디트로이트, 뉴욕, LA, 시카고, 도쿄, 베를린, 암스테르담, 시드니, 런던 등 10개 도시의 미세 먼지 농도와 이들 도시에 거주하는 2608명이 체중관리 앱 'Noom'을 사용하면서 쌓인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10개 도시 중 미세 먼지 농도가 가장 짙은 곳은 서울이었다. 서울은 연간 평균 미세 먼지 농도가 PM10(지름 10㎛ 이하 먼지) 기준 46㎍/㎥, PM2.5(지름 2.5㎛ 이하 먼지) 기준 24㎍/㎥였다. 미세 먼지 농도가 가장 옅은 디트로이트(PM10 13㎍/㎥, PM2.5 7㎍/㎥)보다 3배 이상 오염이 심했다.

그 결과 다이어트 효과도 서울이 가장 낮았다. 1년여간 다이어트로 인한 체질량지수(BMI·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감소값은 서울이 평균 -1.261㎏/㎡로 10개 도시 중 가장 낮았다. 대기가 가장 깨끗한 디트로이트는 BMI 감소값이 -2.506㎏/㎡로 다이어트 효과가 가장 컸다.

연구팀은 짙은 미세 먼지가 운동량 감소로 이어지면서 다이어트 효과가 떨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미세 먼지가 심하면 외출을 자제하면서 자연스레 운동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체중 감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미세 먼지에 오래 노출되면서 체내 염증이 늘어 비만이나 대사질환에 악영향이 생긴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대한당뇨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최원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