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2641 0722018061445752641 01 0101001 5.18.12-RELEASE 72 JTBC 0

바른미래당 당선 제로…안철수 '갈림길' 유승민 '사퇴'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

[앵커]

바른미래당도 혼란에 빠졌습니다. 전국적으로 단 1명의 지자체장도 배출하지를 못했고, 서울에서 출마했던 안철수 후보는 3등으로 기대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결국 유승민 대표가 이 사태에 대해서 책임을 지고 오늘(14일) 물러났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캠프 해단식에 참석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굳은 표정이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19.6%를 득표해 3위에 그쳤는데 지난 대선 때보다 후퇴한 성적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대선에 이어 또 자유한국당에 밀린 데다 선거 과정에서도 김문수 후보와 단일화 논의 등 중요한 순간에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안 후보는 딸의 학위수여식 참석차 일단 내일 미국으로 떠납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 과분한 사랑에 대해서 여러 가지로 숙고하고 앞으로 성찰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바른미래당은 이번에 광역과 기초단체 선거는 물론,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단 1석을 얻지 못했습니다.

유승민 대표는 이 결과에 책임을 지고 오늘 공동대표에서 물러났습니다.

다만 유 전 대표는 사퇴기자회견에서 '보수'라는 단어를 7번이나 쓰면서 당의 정체성 문제를 다시 제기했습니다.

[유승민/전 바른미래당 대표 : (당의) 정체성의 혼란이 가장 심각하고 근본적인 문제였다고 생각을 합니다.]

결국 6·13 선거로 인해 창당 넉달을 맞은 바른미래당과 정계입문 6년째인 안철수 후보가 동시에 최대 위기를 맞이하게 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류정화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