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9264 0142018061445749264 09 0902001 5.18.1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차이나 톡] 롤러코스터 타는 ZTE 운명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중국 통신업체 ZTE(중싱통신) 운명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ZTE는 미·중 무역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경영에 엄청난 타격을 입었다. 양국 간 무역전쟁 와중에 미 상무부는 지난 4월 16일 ZTE에 대해 대북 및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향후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없도록 하는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중국의 대표적 통신장비업체이자 미국 내에서 스마트폰 판매 4위를 기록 중인 ZTE는 이 같은 미국의 결정에 회사 문을 닫아야 할 처지까지 몰렸다. 휴대폰에 들어가는 반도체와 통신장비의 주요 구성품 등 상당수 부품을 미국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해왔는데 미국의 제재로 핵심부품 공급이 끊기면서 위기를 맞은 것.

가까스로 미·중 간 무역전쟁이 봉합되면서 ZTE도 출구를 모색하게 됐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지난 7일 ZTE에 대한 '미국 기업과의 7년간 거래금지' 제재를 해제하기로 ZTE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의회 행보가 만만치 않다. 미국 의회가 ZTE에 대한 제재를 밀어붙이고 있다. 실제로 이 법안은 광범위한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조롭게 풀릴 것으로 보이던 ZTE 제재를 둘러싸고 미 행정부와 의회의 신경전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급기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ZTE 제재관련 입법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13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번 주 ZTE에 대한 제재 해제 합의를 무력화하고 제재 원상복구를 골자로 하는 국방수권법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 하원은 ZTE 관련 내용이 포함되지 않은 국방수권법 수정안을 이미 통과시켰으며, 상원의 국방수권법 수정안이 통과하면 미 상.하원은 최종 수정안 조정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게 된다.

그러나 백악관 관리는 "문안 조정을 위한 상.하원 위원회에서 (ZTE) 관련 문구 수정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법안 수정을 위해 여야 의원들을 압박하는 동시에 최후의 수단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까지 행사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미 행정부의 강공으로 ZTE의 제재가 풀리더라도 향후 경영회복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란 우려도 있다.

이번 ZTE 제재 문제가 공개적으로 제기되면서 ZTE의 규칙 경시 및 부당경영 이미지가 외국의 잠재적 거래처와 파트너들의 경계심을 샀다는 것이다. 국제사회의 불신이 높아진 만큼 중국 기업들의 글로벌 브랜드 계획도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세계 최대 국부펀드인 노르웨이 국부펀드(GPFG)는 지난 2016년 ZTE의 부패문제를 이유로 투자대상에서 제외하기도 했다.

jjack3@fnnews.com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