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3936 0012018061445743936 01 0105001 5.18.7-RELEASE 1 경향신문 0

이재명 “다 커트야” 인터뷰 논란에 사과 “수양해야죠”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당선인이 6·13지방선거 방송 인터뷰 태도가 논란이 되자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제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이 당선인은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 시간이 지나고 보니 제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굳이 변명하자면, 사실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도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좀 언짢았다. (관련 질문을)안 하겠다고,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랬다.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당선인은 “제 부족함이다. 같이 오신 분들에게 미안하다. 수양해야죠”라며 “저는 좋은 환경에서 (정치를)해왔던 것은 아니고 이제 여러분과 함께 어려운 환경을 넘어왔으니 앞으로도 계속 넘어가겠다”라고 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전날인 13일 자정쯤 이 당선인은 선거 승리가 확실하자 경기 수원 인계동 선거 사무실에서 여러 언론과 생중계 인터뷰를 했다. TV조선이 선거 전 논란이 됐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묻자 이 당선인은 “다른 얘기 하시면 안 됩니까?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것 같아요”라며 답변을 피했다. 이어 JTBC가 “(소감 중)‘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겠다’고 한 발언의 뜻은 무엇이냐”고 묻자 이 당선인은 “저는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는데요.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는 가정에 대해서 말한 적 없습니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봐요?”라고 답했다.

이어 SBS와의 인터뷰가 끝나자 이 당선인은 “대변인! 이것만 하고 더 이상 하지 마”라며 손을 내저었다. MBC까지만 인터뷰를 진행하자고 했지만 이 당선인은 “안 돼!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 여기(SBS)까지만 하고, 이것도 인터뷰 하다가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안 해. 싹 다 어겼어. 예의가 없어. 다, 다, 커트야”라고 말했다.

이후 MBC와의 인터뷰에선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어려움을 겪으셨다”라고 하자 이 당선인이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네”라며 스스로 인이어를 빼고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중단했다. 현장에 있던 일부 지지자는 이 당선인이 방송 인터뷰를 중단하자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 당선인은 14일 오후 1시 기준 경기지사 개표율 100% 상황에서 총 337만621표를 얻어 득표율 56.4%를 기록했다.

<허진무 기자 imagine@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