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0536 1132018061445740536 01 0101001 5.18.4-RELEASE 113 쿠키뉴스 44657102

폼페이오 “김정은, 비핵화 시급성 잘 알고 있다”

글자크기

“CVID 위해 한미일, 세계가 노력할 것”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빨리 진행하고 싶어한다'면서 북한의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도 이 안건에 대한 시급성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진행, 북한 문제를 큰 틀에서 함께 풀어나가기로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세계와한,미,일은 (CVID)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일 동맹은 강철과 같이 견고하다'면서 '3자는 매우 긴밀한 친교관계를 만들었고, 앞으로도 북한 문제와 관련해 공조해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한다면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 공언했다. 우리는 강하고 안정적이며 부유한 북한을 생각하고 있다. 북한이 세계와 통합된 모습도 그리고 있다'고 전했다.이어 '김 위원장과 이런 비전을 공유했다. 북미정상회담은 역사적으로 북미관계에 전환점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선언은 동북아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평화와 안정을 기하는 데 굉장히 중요한 일이다'면서도 '아직은 과정이다. 쉽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쿠키뉴스 이다니엘 dn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