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9224 0032018061445739224 03 0301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0

中 5월 실물지표 예상보다 낮아…생산·소비·투자 둔화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중국에서 지난달 실물 경기를 보여주는 주요 지표가 예상보다 낮은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5월 산업생산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6.8%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가 조사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7.0%)를 밑도는 것이자 전월 증가율(7.0%)보다 둔화한 것이다.

소매판매도 전년보다 8.5% 증가했으나 예상치(9.6%)나 전월 증가율(9.4%)보다는 낮았다.

1∼5월 고정자산 투자도 전년 대비 6.1% 늘어 예상치(7.0%)나 전월 증가율(7.0%)을 밑돌았다.

이는 미중 무역 갈등 우려, 대출 억제 등으로 중국 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분석했다.

투자은행 나티시스의 이코노미스트인 알리시아 가르시아 헤레로는 투자가 계속 줄고, 미국과 갈등이 고조되면 앞으로 실물 경제가 더 큰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자동차 바퀴 공장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