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5625 0532018061445735625 01 0101001 5.18.16-RELEASE 53 노컷뉴스 34537946

원희룡 "한국당 복귀도 민주당 입당도 'NO'…내 길 간다"

글자크기

현장서 들은 민심 "권력 오만해지면 심판"

과거신화 빠진 보수당, 국민에 먹히겠나

입당계획 없다...도정 전념 약속지킬 것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원희룡(무소속 제주지사 당선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분 만나겠습니다. 이분은요. 무소속입니다. 전국의 광역단체장 당선자 중에 유일한 무소속 후보,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자. 사실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했었어요. 그런데 당선이 됐습니다. 그리고 이제 앞으로 정계 개편의 주축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만나보죠.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자님, 안녕하세요? 축하드립니다.

◆ 원희룡> 네,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

◇ 김현정> 소감이 어떠세요?

◆ 원희룡> 어려운 여건에서 치른 선거였는데요. 그 과정에서 많은 걸 느끼고 또 저 자신이 많은 변화의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 김현정> 사실은 우여곡절이 참 많았어요. 지금 목소리가 아주 막 들떠 계시지 않은 것이 우여곡절이 참 많은 선거였습니다. 일단 무소속으로 치른 거 처음이시잖아요?

◆ 원희룡> 네, 그렇죠.

◇ 김현정> 당이라는 이런 울타리 없이 지지 없이 무소속으로 뛰었고, 거기다 중간에 폭행 사건 같은 이런 불미스러운 것도 있었고. 언제가 제일 힘드셨어요?

◆ 원희룡> 힘들지 않을 때가 없었는데요. 가장 힘들고 아팠던 거는 저는 나름대로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도민들 한 분 한 분이 가슴 속에서 또 다른 답답함과 불만 또 많은 어려움과 아픔들을 호소하실 때. 내가 정말 민심을 받들면서 지금까지 정치를 한다고 해 왔는데 내가 기준이나 방법을 정말 많이 바꿔야 되겠구나. 그런 것들을 뼈저리게 많이 느꼈습니다.

◇ 김현정> 그 말씀 조금 추상적으로 들리는데, 예를 들면 뭘 바꿔야 된다고 생각하신 거예요?

노컷뉴스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원희룡> 정치를 하는 그런 기준들도요. 이번에 우리 도민들하고 쭉 만나보니까 아주 현명하십니다. 예를 들어서 지금 우리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지지가 높잖아요. 그래서 ‘이거는 나라를 그동안 잘못 이끌어왔으니까 바로잡는 기간이 당연히 필요하고, 그래서 민심이 밀어주는 거지. 권력이 오만해지면 언제든지 심판한다.’ 이런 말씀들을 하시는 분들도 많았고요. 그걸 거꾸로 저에게도. 도지사라는 게 작은 권력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공무원들한테 둘러싸여서 나름대로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막상 늘 매일매일 삶의 현실에 부딪히고 서로 의견들을 주고받고 있는 민심의 바다 속에서는 늘 이게 바뀐다는 거죠.

◇ 김현정> 그런 말씀 알겠습니다, 알겠습니다. ‘그래서 더 잘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 믿어주십시오.’ 이런 의미로 들리는데. 이야기를 좀 넓혀보죠. 이번 지방선거 기간에 우리 원희룡 당선자께서 이런 말씀하셨어요. ‘야권 개편은 불가피하다.’ 어떤 방향으로 개펀이 돼야 된다고 보세요? 중앙 정치도 하셨던 분으로서.

◆ 원희룡> 우선은 결국 국민의 뜻을 정확히 헤아려서 그것을 담아낼 수 있는 그런 방향으로 가야 되지 않겠습니까? 지금 야당은, 한국당은 과거에 대한민국의 고도의 성장과 안보를 지켰던 그 과거의 신화에 빠져 있는 것 같고요. 그리고 지금 바른미래당 같으면 안철수 신화가 있던 그때 당시의 제3세력의 출현, 이런 신화에 빠져 있는 것 같아요. 의외로 성취의 신화는 머무르는 시간이 매우 짧습니다. 다 흘러간 거거든요. 이미 흘러간 과거를 붙잡고 지금 현재의 현실과 미래를 정말 매일매일 삶 속에서 치열하게 대결하고 있는 국민들한테 그게 먹히겠습니까? 그래서 그런 점에서 저도 제주의 현안들 그리고 제주의 우리 청년들 일자리, 도민들이 아파하는 부분.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정말 매일매일 새로운 열린 마음으로 씨름을 하면서 성과를 만들어내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 김현정> 사실은 이제 새누리당에 몸 담았던 분이고 또 바른미래당에서 몸 담았던 보수시잖아요. 보수 출신이시잖아요. 지금이야 무소속이시지만. 그래서 이번에 참패를 보는 그 심정도 좀 남다르실 것 같아요.

◆ 원희룡> 과거의 향수에 젖어 있는 그런 보수로는 희망이 전혀 없습니다. 왜냐하면 한국 사회도 바뀌었고요. 국민도 옛날의 국민이 아니고요. 하지만 저는 희망이 없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이번에도 무소속으로 나와 보니까, 어떤 거 느끼는지 아세요?

◇ 김현정> 어떤 거 느끼세요?

◆ 원희룡> 정당도 작은 권력이거든요. 국가는 당연히 더 큰 권력이고요. 권력 가까이 가면요. ‘오만병’이라는 게 있어요. 자기도 모르게 오만해져요. 그러면 또 심판을 받는 거거든요. 그러면 생활 현장 속에서, 민초들 속에서 또 새로운 권력이 탄생하고. 그래서 이게 민주주의를 내걸고 자신들이 야당이라고 해서 거기에서 열외가 아니라는 거죠. 똑같은 증세, 똑같은 코스를 밟아나가는 걸 보면서. 권력과 민초, 권력과 민심이라는 이 속에서. 늘 민심 속에서 새롭게 태어나지 않으면, 정치 세력이라는 게 정말 어느 순간에 과거의 세력이 돼버리는 거고요.

◇ 김현정> 버림받는다?

◆ 원희룡> 그런 점에서 민주주의라는 게 참 무서운 제도구나, 위대한 제도구나. 그런 걸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 김현정> 자유한국당으로 이번에 출마하셨으면 되셨을까요, 안 되셨을까요. 그 생각도 해 보셨어요?

◆ 원희룡> (웃음) 자유한국당은 떠나온 지가 오래됐잖아요. 탄핵 때 나왔던 거니까.

◇ 김현정> (웃음) 그런데 그때 가실 거라는 얘기들이 워낙 많았기 때문에. 그런데 안 가셨잖아요. 바른미래당 나왔을 때 ‘한국당으로 아마 출마하실 거다.’ 이런 얘기 많았는데.

◆ 원희룡> 남 속도 모르면서 이야기들은 편하게들 하시는데. 한국당 복귀는 생각해 본 적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올 때, 정말 집 나올 때 정말 많은 고민들을 하고 각오를 하고 나온 거거든요.

◇ 김현정> 그럼 바른미래당이 아닌.

◆ 원희룡> 그리고 바른정당도 그때 뭡니까? 국민의당인가? 지방선거 앞두고 너무 손쉽게 합당하려는 거 보고. 이거는 선거도 안 되고, 당이 존립하는 근본 동력 자체가 이건 없어지겠구나. 그런 생각이 많이 들어서 당시에 반대를 했었죠.

◇ 김현정> 그러면 ‘무소속으로 선택한 것이 이게 아주 잘한 선택이다.’ 지금은 그 생각이 드시겠군요?

◆ 원희룡> 불가피한 선택이었던 거고요. 무소속이 무슨 자랑이겠습니까? 불가피한 선택이었고. 이제 저는 제주도라는 구체적인 책임을 맡은 일이 있으니까, 이 일을 도민들이 또 저한테 맡겨주신 일이니까. 도민들과 함께 성과를 내야죠, 제주도에서.

◇ 김현정> 알겠습니다. 오늘 약속된 시간이 1분이 남았는데. 지금 들어오는 질문. 그럼 한국당으로 다시 당선되고 나서 입당하시는 거 아니냐. 이런 질문에 대해서는 이거는 할 필요도 없는 질문?

◆ 원희룡> 여러 차례 아니라고 말씀드렸고요. 저는 약속 지킵니다.

◇ 김현정> 그러면 민주당으로 가실 생각도 혹시 없으신가요?

◆ 원희룡> 자꾸 오라고 공개적으로 얘기를 해서, 저도 도민의 명령이라면 할 수 있다고 덕담 차원에서 한 적 있지만. 우리 선거 기간 동안 약속을 했습니다. 도정에 전념하겠다고.

◇ 김현정> 그러면 보수가 제3지대에서 뭔가 새로운 틀을 짜서 가야 된다고는 보세요, 그림을?

◆ 원희룡> 생각을 좀 많이 해 봐야 될 것 같아요. 아직 우선 도정에 전념하면서 저 자신이 새로운 정치의 싹들을 실마리들을 저 자신이 치열하게 모색을 해 나가겠습니다.

◇ 김현정> 정계 개편이 시작되면 참여하시겠습니까, 주도적으로?

◆ 원희룡> 너무 앞서나가시는 질문에, 제가 지금 거기까지 생각이 미치지 못하네요. (웃음)

◇ 김현정> 알겠습니다, 알겠습니다. ‘겸손함 잃지 마시고 잘해 주십시오’라는 이런 제주도민들 부탁이 문자로 많이 들어옵니다. 축하드리고요. 잊지 말고 잘 부탁드립니다.

◆ 원희룡> 네, 그렇게 하겠습니다.

◇ 김현정>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원희룡> 고맙습니다.

◇ 김현정>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당선이 되셨어요.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자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