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0395 0242018061445730395 01 0101001 5.18.4-RELEASE 24 이데일리 0

[선택 6.13]무능한 보수 심판… 민주당, 광역 14곳 압승

글자크기

6.13 지방선거·재보선..여당 대승, 야당 참패

남북·북미회담으로 이어진 평화 이슈, 결정적 역할

안희정 '마투' 김경수 '드루킹'도 영향 없어

야권, 지도부 사퇴 불가피..정계개편 가능성도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14:2:1.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압승했다. 수도권과 호남, 충청뿐 아니라 그동안 감히 넘보지 못했던 영남까지 여당이 휩쓸었다. 부산·경남·울산을 석권했고, 대구에서도 한국당을 턱밑까지 추격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가까스로 TK(대구·경북) 지역만 지켜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광역단체장을 1곳도 배출하지 못했다.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승리 역시 여당의 몫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12곳 중 11곳에서 승리, 제1당의 지위를 공고히 했다. 한국당은 14일 오전 5시 5분 기준으로 경북 김천에서 무소속 후보와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선거 초기부터 여당의 압승이 예상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를 넘나들며 고공행진을 하고 있고 민주당 역시 50%대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어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여겨졌다. 선거 초기부터 꾸준히 이어진 ‘한반도 평화’ 분위기는 여당의 선거 승리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4.27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면서 야당들은 그야말로 전의를 잃을 수밖에 없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논란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사건 등 악재도 있었지만 선거 판세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야당들은 기본적으로 보수진영이 한국당과 바른미래로 분열돼 있는 상태에서 출발한 것 자체가 문제였다. 게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이어진 적폐청산 분위기가 여전히 위력을 발휘했다. 구도에서 이미 한수 접고 선거를 시작한 것이다. 안보 이슈 대신 문재인정부에 대한 정권 심판론과 경제 정책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또 공천 때부터 낮은 지지율로 인해 유력 인사들의 출마 포기가 줄줄이 이어지면서 인물경쟁력도 확보하지 못했다. 뒤늦게 김문수, 이인제 등 이른바 ‘올드보이’를 출격시켰지만 이름값을 하기도 녹록지 않았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위장평화쇼’ 등 대북 강경 발언도 표심을 잃는데 한몫을 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선거 막판 나온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망언 논란은 야당 패배에 종지부를 찍었다. 야권은 선거의 3대 요소인 구도, 이슈, 인물 모든 분야에서 여당에게 밀렸다.

여당의 대승과 야당의 참패로 인해 향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향후 국정 운영의 주도권을 쥐며 대북관계와 경제 정책 등을 더욱 힘있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민주당은 그동안 지역주의로 인해 범접할 수 없었던 부울경에서 까지 승리하면서 진정한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하게 됐다.

반면 야권은 현 지도부의 사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발 정계개편 가능성도 나온다. 또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등 야권 잠룡들의 정치적 입지도 대폭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인사들은 정계은퇴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이번 선거는 보수진영의 분열과 남북문제 등 구도와 이슈면에서 야권이 모두 밀리면서 필패가 예고됐다”며 “이번 선거 압승을 발판으로 정부·여당이 정국 주도권을 쥐게 된 것은 맞지만 견제 세력이 없어진 것은 오히려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