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7326 0352018051745197326 01 0103001 5.18.7-RELEASE 35 한겨레 47003454

한국당 빼고…5·18 전야제부터 달려간 4당

글자크기
[한겨레] 민주·평화·바른미래·정의당

6·13 앞두고 민심잡기 각축

한국당은 기념식에 참석키로



한겨레

5·18민주화운동 제38주년 기념식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전야제가 열리고 있다. 광주/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지도부는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전야제부터 참석하기 위해 광주로 향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4개 정당이 일제히 호남 민심 관리에 나선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홍영표 원내대표 등 원내 지도부가 광주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전야제에 참석했다. 원내 지도부는 18일 추가경정예산안 및 ‘드루킹 특검법’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예정된 만큼 18일 기념식 직후 국회로 와서 여야 협상에 집중한다. 기념식엔 추미애 대표 등 30여명의 지도부 의원이 참석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기념식 뒤 호남 지역 후보자 지원사격에 나서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호남이라는 ‘고토’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남을 텃밭으로 한 민주평화당도 조배숙 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 대부분이 전야제에 이어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민심 잡기에 나섰다. 평화당은 특히 여당이 자유한국당과 협의해 5·18 당일에 추경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여는 데 대해 “광주에 대한 배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민주당이 호남에서 압도적인 정당지지율을 회복한 상황에서 다시 ‘민주당 호남홀대론’을 부각해 지지를 호소하려는 것이다.

호남에서 정당지지율 꼴찌를 기록하고 있는 바른미래당에서도 박주선 공동대표 등 호남 지역 의원들이 이날 전야제를 찾았다. 바른미래당은 호남 지지율 불씨를 살려놔야 한다는 차원에서 지난 16일 전남지사 후보를 영입하기도 했다. 정의당도 ‘야성’이 강한 호남에서 지방선거 돌풍을 일으키겠다며 벼르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호남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온종일 광주에 머물며 정의당 지지를 호소했다. 정의당은 지방선거에서 전북지사·전남지사·광주시장 후보를 모두 냈다. 자유한국당에선 김성태 원내대표가 18일 기념식에 참석한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