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5756 0032018051745195756 03 0304001 5.18.1-RELEASE 3 연합뉴스 0

"中, 도시바 메모리 매각 승인…SK 등 한미일 연합 인수 확정"(종합)

글자크기

NHK·교도통신 보도…"다음 달 1일 이전 매각절차 마무리 전망"

연합뉴스

도시바 한미일연합과 매각계약(PG)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일본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부문 매각을 승인했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인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이 독점금지법에 위배되는지 심사를 벌여왔다.

중국 정부의 승인으로 도시바 메모리의 이른바 '한국·미국·일본 연합'에 대한 매각이 확정됐다. 이 연합에는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미국의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했다.

심각한 재정난을 겪어 온 도시바는 작년 9월 자금 확보를 위해 도시바 메모리를 한미일 연합에 2조 엔(약 19조5천억 원)에 팔기로 했다.

도시바의 이런 매각안은 그동안 한국,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브라질, 필리핀, 대만 등 7개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았지만, 관련국 중 중국 당국의 심사만 통과하지 못했었다.

도시바 매각을 놓고 중국 승인이 필요한 것은 중국이 반도체 수요가 높은 국가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작년 12월 관련 심사를 시작했으면서도 좀처럼 결론을 내놓지 않아 일각에서는 미국과 중국 사이 무역 마찰의 영향으로 중국이 일부러 승인을 미루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매각 계약 철회를 요구해 온 일부 주주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이 취소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NHK는 중국 당국이 매각을 승인함에 따라 매각 대상자인 '한미일 연합'은 다음 달 1일을 목표로 매입액인 2조 엔을 도시바 측에 지불해 매각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NHK는 또 매각 완료에 따라 도시바가 재정 기반을 개선할 수 있게 됐지만, 한편으로는 수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반도체 사업에서 손을 떼게 돼 새로운 수익 사업을 찾아야 하는 과제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시바는 올해 안에 향후 5년간의 중기 경영계획을 공표하고 앞으로의 성장 전략을 밝힐 계획이다.

연합뉴스

SK 등 한미일연합, 도시바 반도체사업 매각계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도시바가 SK 등 한미일연합과 반도체사업 매각계약을 체결한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SK 본사 모습. 한미일 연합에 참가한 SK하이닉스는 3천950억 엔(약 4조143억 원)을 투입했으며, 향후 10년간의결권 15%를 초과할 수 없다. 2017.9.28 yatoya@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