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3958 0432018051745173958 04 0401001 5.18.1-RELEASE 43 SBS 0

북한 편드는 중국? 北 태도 돌변에 중국 조언 작용했나

글자크기


<앵커>

그런데 이 상황에서 갑자기 중국이 또 끼어들었습니다. 북한은 화낼만하다고 은근슬쩍 편을 들면서 미국이 거짓 없이 진심을 다해야 한다고 비판을 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의 뜻이 반영됐다는 이야기까지 나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재고까지 언급하자 중국은 북미 양국에 자제를 촉구하며 대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어렵게 얻은 대화국면을 소중히 여겨 양측 모두 서로에게 성의와 진정성을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루캉/외교부 대변인 : 관련국이 선의를 보이고, 자극과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피해야 합니다.]

하지만 관영 매체의 입장은 뚜렷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북한에 대해선 핵실험 중지, 미국인 석방, 핵실험장 폐기 의식 공개까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미국은 북한에게 신속한 핵폐기 압력을 지속해왔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이런 강경한 태도는 이상할 게 없다고 관변학자 입을 빌려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입장을 옹호하며 미국이 진정성을 더 보여야 한다는 취지입니다.

외교가에선 북한이 갑자기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태도가 변한 건 중국 변수가 작용한 거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연합훈련의 동시 중단을 뜻하는 '쌍중단'이 중국이 제시해 온 북핵 해법이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잇단 깜짝 방중으로 시진핑 주석을 끌어안은 김 위원장이 중국의 조언대로 보다 공세적으로 대미 협상력을 높이려 하고 있다는 얘기가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정성엽 기자 jsy@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